•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기현, 인요한 공관위원장 요구 거부…"그 목표로 활동했나"

등록 2023.11.30 14:05:31수정 2023.11.30 15:1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공관위원장 목표로 활동한 것 아니지 않나"

"공관위원장 자리 논란 벌이는 것 부적절"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하지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거부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 위원장 요구에 관한 질의에 "그간 혁신위 활동이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상황이 매우 엄중한데 공관위원장 자리를 가지고 논란을 벌인 것이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인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혁신위 회의를 마친 뒤 "혁신위에 전권을 주겠다고 공언했던 말이 허언이 아니라면 저를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하길 바란다"고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인 위원장은 이에 대한 답을 다음 달 4일까지 달라고 요청했지만, 김 대표는 약 2시간 만에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회의에서 혁신위는 '당 지도부·중진·친윤 핵심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6호 안건으로 정식 채택하기도 했다. 이 안건은 다음 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그간 혁신위에서 수고를 많이 했다"며 "당의 발전을 위한 나름대로 좋은 대안을 제안해 주신 것에 대해서는 감사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