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 헝다그룹 청산 소송 심리 내년 1월29일로 또 연기

등록 2023.12.04 15:51:36수정 2023.12.04 16:57: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8주 간 부채 조정할 수 있는 시간 벌어

소식 전해진 뒤 주가는 13% 이상 급등

[베이징=AP/뉴시스]파산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에 대한 청산 소송 심리가 다음달 29일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021년 9월21일 베이징의 한 광장에 있는 헝다그룹의 개발 프로젝트 홍보 조형물. 2023.12.4

[베이징=AP/뉴시스]파산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에 대한 청산 소송 심리가 다음달 29일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021년 9월21일 베이징의 한 광장에 있는 헝다그룹의 개발 프로젝트 홍보 조형물. 2023.12.4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파산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에 대한 청산 소송 심리가 다음달 29일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고등법원은 당초 이날 예정됐던 심리를 이같이 연기하면서, 8주 간 부채를 조정할 수 있는 시간을 준다고 밝혔다. 심리 연기는 이번이 일곱 번째다.

지난 10월30일 홍콩 고등법원이 만약 12월4일까지 구조조정 계획이 나오지 않는다면 청산 명령을 승인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한 바 있는 만큼, 이번 연기 결정은 놀라운 일이라고 SCMP는 보도했다.

법원은 협상에 18개월이라는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했다면서도, 청산보다 채권자에게 더 높은 수익을 제공할 수 있다는 헝다 측 주장을 들은 뒤 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권자인 톱샤인글로벌 측도 청산 요구로 압박하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헝다그룹의 주요 투자자인 톱샤인글로벌은 지난해 6월 헝다그룹이 8억6250만 홍콩달러의 채무를 갚지 않았다며 법원에 청산 청구 소송을 넣었다.

헝다그룹의 주가는 청산 소송 심리 연기 소식이 전해진 뒤 13% 이상 급등했다. 한때 매출 기준 중국 최대 민간부동산 개발업체였던 이 회사의 주가는 올해 들어 약 85% 하락했다.

중국 부동산 위기의 상징이 돼 버린 헝다그룹의 미상환 채무는 10월 말 기준 3013억6300만위안(약 5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