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1월 영국 건설업 PMI 45.5·0.1P↓…"주택건설 부진"

등록 2023.12.06 23:3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1월 영국 건설업 PMI 45.5·0.1P↓…"주택건설 부진"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영국 경기동향을 반영하는 2023년 11월 건설업 구매관리자 지수(PMI)는 45.5를 기록했다.

BBC와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S&P 글로벌/CIPS는 6일 11월 건설업 PMI가 전월 45.6에서 0.1 포인트 저하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중앙치는 46.3인데 실제로는 이를 0.8 포인트나 밑돌았다.

건설업 PMI는 3개월 연속 50을 하회했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확대, 50을 밑돌 경우 경기축소를 의미한다.

장기간 이어지는 주택건설 활동 위축이 영향을 미쳤다. 원재료 코스트가 철강과 목재 가격 하락과 수요 부진으로 내려가면서 2009년 7월 이래 저수준으로 떨어졌다.

주택 부문은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11월에 가장 저조한 실적을 보였고 토목 부문이 그 뒤를 이었다.

11월 신규수주는 4개월 연속 감소했으나 8월 이후 제일 낙폭이 작았다. 판매량이 줄어든 건 고객이 구매를 주저하고 차입 비용의 증대가 주된 요인다.

종업원 수와 구매활동은 단기수요 전망에 대한 우려로 줄어들었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건설업을 합친 11월 종합 PMI는 10월 48.4에서 50.2로 상승했다.

종합 PMI는 지난 7월 이래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건설 부문의 침체가 다른 부문보다 현저했다. 한층 호조를 보이는 서비스 부문이 크게 기여했다.

주택 담보 대출 금리가 여름 이래 하강세에 있지만 주택건설은 2021년 12월부터 올해 8월까지 중앙은행 영란은행이 실시한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이 짙게 남아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