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 검단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경찰, LH 간부 등 6명 입건

등록 2023.12.07 11:34:19수정 2023.12.07 12:5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전 인천 계양구 검단신도시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4월29일 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지하주차장 1~2층 상부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GS건설 측은 전날 공식 사과하고, 단지 내 아파트를 모두 철거한 뒤 전면 재시공하는 수습안을 내놨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전 인천 계양구 검단신도시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4월29일 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지하주차장 1~2층 상부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GS건설 측은 전날 공식 사과하고, 단지 내 아파트를 모두 철거한 뒤 전면 재시공하는 수습안을 내놨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지하 주차장 붕괴 사건과 관련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를 비롯한 GS건설 현장 소장 등 6명을 수사하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주택법 및 건축법 위반 혐의 LH 인천지역본부 사업단장 A(50대)씨와 GS건설 현장소장, 감리사무소 대표, 구조설계사, 건축사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AA13-2블록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설과 관련 제대로 된 시공 관리감독을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나머지 피의자들은 아파트 지하주차장 일부 설계를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시공을 부실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GS건설 현장소장은 “철근이 누락된 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월29일 오후 11시25분께 이 아파트 202동과 203동 사이 지하주차장에서 지하 1·2층 지붕 격인 상부 슬래브 상부 총 1289㎡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건설현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하고 GS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았다. 설계는 유선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진행했다.

국토부는 이 붕괴사고의 원인규명과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해 학계·전문가로 구성된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을 조사한 결과, 아파트의 구조설계 상 32개 모든 기둥에 전단보강근이 있어야 하지만 15개 기둥에 전단보강근이 없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의도적으로 철근을 누락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사고조사위는 판단했다.

경찰은 철근 누락 등 부실시공 의혹 전반을 수사하는 한편,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피의자들을 입건했다"며 “앞으로 수사과정에서 피의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