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금난 숨통"…'6150억 중기공제기금' 대출 지원 확대

등록 2023.12.08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기중앙회,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 개최

내년도 운용계획 의결…대출 지원 다변화 등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중기 대출 지원을 확대한다.

중기중앙회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올해 제2차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원회를 열었다.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원회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의거해 중기중앙회장(위원장)과 정부·금융·중소기업·보증·법률 분야 전문가 등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기금의 운용과 관리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한다.

중소기업공제기금은 부금과 정부출연금 등 6150억원이 조성돼 있다. 중소기업 연쇄부도 방지와 경영안정 지원을 돕고 있다. 1984년 출범 이후 총 12조원의 대출을 중소기업에 지원했다.

운영위원회는 이날 ▲중소기업 대출지원 다변화 ▲고객편의성 제고와 마케팅 강화 ▲공제운영 건전성 강화 및 업무효율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24년도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용계획(안)'을 의결했다.

또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한 대출상품 연구·개발, 대출제한요건 완화를 통한 적시성 제고, 비대면 대출서비스 확대·강화 등이 논의됐다. 올해 고금리·고물가·저성장에 따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자금조달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곽범국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내년 국내경제는 2% 내외의 성장으로 올해보다 다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대내외 경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소기업 대출지원의 다변화와 고객편의성 제고 노력을 통해 중소기업 도산방지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