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세안+한중일 기구 "높은 물가 위험 요인…공급망 협력 필요"

등록 2023.12.08 11:00:00수정 2023.12.08 12:3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재부,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

CMIM 신규 지원 프로그램 출범…가산금리 인하 합의

[세종=뉴시스]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 일본 카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세종=뉴시스]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 일본 카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아세안+한중일 거시경제조사기구(AMRO)는 여전히 높은 물가와 지정학 긴장 등을 위험 요인으로 보고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역내 공급망 협력 필요성도 언급됐다.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은 6~7일 일본 가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를 주재하고 '아세안+3(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는 한중일 3개국 및 아세안 9개국 등 총 12개국의 재무차관과 중앙은행 부총재, 역내 거시경제시장조사기구(AMRO), 아시아개발은행(ADB)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글로벌 및 역내 경제동향과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아세안+3 역내 금융협력 의제 등을 다뤘다. 이번 차관회의는 올해 마지막 한중일 및 아세안+3회의다.

역내 경제동향과 관련해 AMRO는 회원국들이 견고한 내수시장, 관광 및 수출회복 등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전망했다. 다만,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과 지정학 긴장 등을 위험 요인으로 보고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ADB는 글로벌공급망(GVC)에서 아세안+3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정학적 위험 요인 대책으로 역내 회원국들의 공급망 협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역내 금융안전망인 CMIM(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이 회원국들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제도개선 사항에 합의했다. 먼저 외부 충격으로 인한 위기 시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는 신규 지원 프로그램(RFF) 출범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내년 장관회의에서 최종 승인될 예정이다.

또 자금 지원의 확실성을 높이기 위해 출자 방식(paid-in capital)을 포함해 CMIM 재원 구조를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이에 대한 작업 계획(로드맵)을 수립했다. 이번 회의에서 CMIM 자금 지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 시 적용되는 가산금리 인하에도 합의했다.

AMRO의 고위직 추가 신설도 승인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안정적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진 재정·금융에 대한 AMRO의 감시 기능이 강화돼 역내 경제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내년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와 '아세안+3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는 4월 라오스, 12월 한국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다.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와 '아세안+3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5월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개최되는 제57차 ADB 연차총회 기간 중 함께 열린다.

최지영 국제경제관리관은 "2024년 한국이 공동 의장국을 수임하는 만큼 재원 구조 개편 논의를 적극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며 "신속금융 프로그램, 가산금리 등 합의된 내용의 후속조치를 잘 마무리하고 내년 5월 조지아에서 열리는 아세안+3 장관회의 준비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 일본 카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세종=뉴시스]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 일본 카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