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의회 여야, '북부특별자치도' 위해 맞손…비전 선포

등록 2023.12.08 17:4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한민국을 새롭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선포식

남종섭 "여야 손잡으면 북부특별자치도, 현실로"

김정호 "1400만 도민, 총력전 위해 힘을 합해달라"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대한민국을 새롭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선포식(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대한민국을 새롭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선포식(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의회 여야가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이 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8일 오후 경기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중첩규제와 역차별로 고통받아온 경기북부가 '변화와 혁신의 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한 방안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실현 의지를 알리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다.

도의회 여야와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새롭게! 경기북부특별자치도'라는 비전을 외쳤다.

남종섭(용인3)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은 "경기북부지역은 겹겹이 쌓인 중첩된 규제로 제대로 된 발전 기반을 마련하지 못한 채 낙후된 환경 속에 신음하고 있다"면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로 경기북부 주민들이 더 이상 차별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남부와 북부로 나누는 것이 아닌 묶여있던 경기북부의 잠재력을 깨워 저성장의 늪에서 헤매고 있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과 균형발전의 기틀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여야가 함께 손을 잡고, 경기도가 함께 한다면 경기북부특별자치도는 꿈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다"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호(광명1) 국민의힘 대표의원은 "우리가 사는 경기도는 무한한 성장 잠재력을 지닌 곳이지만 안타깝게도 중첩된 규제에 가로막혀 차별받고, 지역발전 역시 한 걸음 내딛는 것조차 녹록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의원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저성장 시대에 대한민국이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여야가 협치하고 경기북부 도민을 비롯해 1400만 도민이 하나 되어 총력전을 펼쳐야 성공시킬 수 있는 만큼 힘을 합해달라"고 호소했다.

임상오(국민의힘·동두천2) 도의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선거때마다 이슈가 됐던 경기북부분도론이 정치적 구호에 그치지 않도록 우리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눈부신 비상을 위한 날개를 펼치기 위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염원하는 도민의 뜻을 받들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여야 10명씩 모두 2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경기도의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주민투표, 특별법 제정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