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 낮부터 비·바람 강해져…큰 추위는 없어

등록 2023.12.11 0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 낮부터 비·바람 강해져…큰 추위는 없어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11일 인천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서해남부해상으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흐릴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은 9도, 낮 최고기온은 1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며 "오늘 이른 새벽부터 비가 시작돼 내일 아침까지 20~60㎜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옹진군 6도, 강화군·계양구·남동구·미추홀구·부평구·서구·연수구 8도, 동구·중구 9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남동구·동구·미추홀구·연수구·중구 10도, 강화군·계양구·부평구·서구 9도, 옹진군 7도 등으로 예상된다.

서해중부앞바다는 바람이 초속 6~13m로 불어 바다의 물결은 0.5~1.5m 내외로 일겠다.

인천지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낮부터 점차 비가 강해지겠고, 바람도 강해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