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해 선면 예술대전' 한중일 특별전 18일 막 올린다

등록 2024.06.17 17:22: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3일까지 6일간

김해 문화의전당서

[김해=뉴시스]김해선면예술대전 대상작 위 '오월의 향기' 박부경. 아래 '야생화’ 장현선. 2024.06.17. (사진=김해시 제공). photo@newsis.com

[김해=뉴시스]김해선면예술대전 대상작 위 '오월의 향기' 박부경. 아래 '야생화’ 장현선. 2024.06.17. (사진=김해시 제공). [email protected]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김해선면예술대전 전시회가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 제1, 2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김해시가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것을 기념해 한중일 선면 문화를 함께 선보이는 자리를 마련한다.

김해선면작가협회(대표 박정식)가 주최하는 김해선면예술대전은 선면서화(부채 위에 그린 글, 그림)의 아름다움을 재조명하는 전국공모전으로 지난 4월 작품 접수를 해 서예, 문인화, 캘리그라피, 민화, 한국화 부문에 총 387점이 출품됐다.

심사 결과 대상인 김해시장상은 캘리그라피 부문 장현선 작가의 ‘야생화’와 한국화 부문 박부경 작가의 ‘오월의 향기’가 뽑혔다.

최우수는 문인화 부문 최영주 작가의 ‘목단’과 서예 부문 권미자 작가의 ‘별’, 입상작품은 총 209점이다.

18일 당선작 시상식과 한중일 선면 초대 특별전 오픈식이 윤슬미술관 제3전시실에서 열린다.
 
특별전은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인 김해시에서 한중일 문화교류를 이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뿐만 아니라 3국의 친밀감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한국, 일본, 중국 3국이 문화교류로 상호존중과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국제교류 사업으로 올해는 김해시가 선정돼 지난 4월2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활발한 문화교류를 이어나가고 있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김해전국선면예술대전이 우리 시가 선면 서화의 본고장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이바지하기를 바라며 이번 한중일 선면 초대 특별전이 그 길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