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외무차관 "북러조약은 美 향한 경고…韓 이해하길 바라"(종합2보)

등록 2024.06.25 15:06:32수정 2024.06.25 18:30: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美, 한반도 긴장 이용해 동북아서 군사력 증강"

"한국, 러시아와 건전한 관계 유지하길 바란다"

"필요한 조건·문서 갖춰지면 김정은 답방 예상"

[평양=AP/뉴시스]러시아 외무부는 '전쟁 시 즉각 상호군사지원'이 포함된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북러 조약)은 군사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국가를 향한 '경고'라면서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사진은 푸틴(왼쪽) 대통령이 김 위워장과 지난 19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하는 모습. 2024.06.25.

[평양=AP/뉴시스]러시아 외무부는 '전쟁 시 즉각 상호군사지원'이 포함된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북러 조약)은 군사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국가를 향한 '경고'라면서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사진은 푸틴(왼쪽) 대통령이 김 위워장과 지난 19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하는 모습. 2024.06.25.


[서울=뉴시스] 이명동 신정원 기자 = 러시아 외무부는 '전쟁 시 즉각 상호군사지원'이 포함된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북러 조약)은 군사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국가를 향한 '경고'라면서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25일(현지시각) 리아노보스티와 인터뷰에서 "(북러) 조약은 한반도와 역내 전체 문제를 군사적으로 해결하기를 기대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국가를 향한 일종의 경고"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이미 어려운 상황의 동북아시아 정세를 악화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역내 긴장 주요 원인으론 "무엇보다 한반도 긴장을 이용해 이 지역(동북아)에서 지속적으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는 (미국의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정책의 주요 목표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를 봉쇄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중 억지력의 하나로 미국인은 지금의 긴장을 이용해 동맹국 영토에 기지와 미사일 체계를 배치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루덴코 차관은 "우리는 한국이 새 조약을 이해하고 러시아와 관계를 포함해 건전한 접근 방식이 채택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한국이 서방의 제재 체제에 동참했음에도 불구하고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러시아와 한국의 관계는 직접적인 대립으로 치닫지 않고 실용적인 방향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우리는 이 같은 접근 방식이 한국에도 공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9일 평양에서 북러 조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마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9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서에 서명했다고 조선중앙TV가 2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갈무리) 2024.06.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마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9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서에 서명했다고 조선중앙TV가 2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갈무리) 2024.06.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신조약 4조엔 '쌍방 중 어느 일방이 개별적인 국가 또는 여러 국가로부터 무력 침공을 받아 전쟁상태에 처하게 되는 경우 타방은 유엔헌장 제51조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과 로씨야 연방(러시아)의 법에 준하여 지체없이 자기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수단으로 군사적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한다'고 명시돼 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 뒤 "북한과 군사 기술 협력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주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를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안보리 개혁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 같은 러시아와 밀착을 두고 동맹 수준으로 관계가 격상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는 냉전 시대인 1961년 체결한 조소 우호조약의 '유사시 군사개입' 부활로 여겨지며, '자동'으로 개입한다는 부분에선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이와 관련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일 이 조항은 '침략'이 발생한 때에만 해당하기 때문에 북침 계획이 없는 한국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안심시키려 노력했다.

한편 루덴코 차관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답방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모든 조건이 갖춰지면 김 위원장이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방문에 필요한 모든 조건이 갖춰지고, 이 수준에서 서명해야 하는 문서들의 특정 기반이 진전되는 즉시 방문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24일 크렘린궁 누리집에 감사 전문을 공개해 지난 19일 북한 방문 당시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영토에서 당신은 언제나 환영받는 손님이라는 점을 기억하길 바란다. 나는 진심으로 당신의 건강, 안녕, 국정 운영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이제 러시아와 북한이 다양한 분야에서 생산적인 협력을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러시아를 두 번째 방문했다. 아무르, 하바롭스크, 연해주를 방문했으며, 9월13일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푸틴 대통령과 다양한 형식으로 5시간 넘게 회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