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사중 위험' 역류 맨홀 주변에 설치된 모래주머니

등록 2020.08.02 17:02: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서울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2일 서울 강남구 강남역 11번출구 인근에 하수 역류를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 등이 설치돼 있다. 지난 1일 이곳에서 맨홀 뚜껑이 빠져 하수가 역류, 보행도로가 침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20.08.02.

 ms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