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울산과기대 연구진, '야구 커브볼 치기 어려운 이유'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6-24 11:52:40  |  수정 2016-12-28 15:12:12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고은희 기자 = 야구에서 투수의 커브볼을 타자가 치기 어려운 이유는 뇌가 공의 궤적을 실제와 다르게 인식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총장 조무제)는 권오상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를 비롯해 미국 로체스터대 교수가 포함된 연구진이 단순한 착시로 여겨지던 '커브볼 착시(curveball illusion)'의 원인을 밝혀냈다고 24일 밝혔다.

 연구 논문에 따르면 움직이는 물체를 시야의 어느 부분에 두느냐에 따라 뇌가 위치 해석을 바꾼다.

 빠르게 회전하는 커브볼은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날아간다. 이때 야구공에 있는 실밥은 회전에 따른 움직임 신호를 만든다. 야구공을 보던 타자가 시선을 돌리면 움직임 신호가 위치 해석에 더 중요한 단서가 된다. 이 때문에 야구공의 궤적이 실제와 다르게 보이는 것이다.

 권 교수는 "커브볼 착시는 뇌의 이런 최적화된 시스템이 만들어낸 결과다. 어떤 물체가 우리의 시야 중심에 있을 때는 그 위치를 매우 정확하게 보지만 물체가 시야 주변부에 있으면 위치를 정확히 측정할 수 없다"며 "우리 뇌는 이 부분을 보정하기 위해 물체의 움직임에 강조점을 두고 눈으로 들어온 정보를 해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자동차가 지나온 경로와 최신 GPS 신호를 통계적으로 조합해 현재 위치를 파악하는 자동차 내비게이션의 GPS 신호 해석 원리와 동일하다"고 덧붙였다.

 권 교수는 "뇌의 움직임과 위치 지각에 관한 다양한 착시는 뇌의 착각이 아니라 오히려 뇌가 똑똑하다는 증거"라며 "이번 연구는 우리 뇌가 공학자들이 고안한 최적화된 알고리즘을 이미 사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밝힌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교신저자는 두예 타딘(Duje Tadin) 로체스터대 뇌인지과학과 교수다.

 관련 논문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1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go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