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시진핑 "中, 냉전·열전 벌일 뜻 없어"...코로나19 협력 강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3 00:44:15
유엔 총회 정상 연설서 "中, 대화와 협상 계속할 것"
주유엔 中대사 "근거 없는 비방과 바이러스 정치화 반대"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중국은 어떤 나라와도 냉전이나 열전을 벌일 뜻이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한 제75차 유엔 총회 정상 연설에서 "우리는 패권이나 영향력 확대를 추구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평화롭고 개방적이며 협력적인 공동의 발전에 전념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이견을 좁히고 분쟁을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는 "우리가 공동의 이해 관계로 상호 연결된 지구촌에 살고 있음을 상기시킨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근린 궁핍화(다른 나라를 희생시켜 자국 이익 추구) 정책을 추구하거나 위험에 처한 다른 이들을 안전거리에서 바라본다면 결과적으로 똑같은 어려움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각국은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를 거부하고 세계 산업과 공급망의 안정적이고 순조로운 기능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시 주석의 화상 연설에 앞서 중국을 둘러싼 '근거 없는 비방'을 거부하며 '바이러스의 정치화'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 주석보다 먼저 진행한 화상 연설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중국에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