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니스 흉기 공격, 2명 사망에 이어 여성 목잘려 살해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19:46:34
associate_pic
[니스=AP/뉴시스] 29일 흉기 공격으로 한 명이 참수되는 등 3명이 사망한  프랑스 니스의 도심 소재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 경찰이 지켜 서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프랑스 지중해변 니스의 대서당에서 29일 아침(현지시간) 발생한 흉기 난자 공격으로 3명이 사망했다고 BBC 등이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성당에서 한 남성이 칼을 마구 휘둘러 2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친 것으로 초기 보도된 뒤 여성 한 명이 목이 잘려 살해되었다고 경찰이 말했다.

용의자 남성은 붙잡혀 부상 때문에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니스 시장은 모든 정황이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한가운데서 벌인 테러 공격임을 가리킨다고 말했다.

용의자가 다쳐 현장에서 치료받을 때 "거듭 '알라후 악바르(신은 위대하다)'를 외쳤다"는 것이다.

프랑스 반테러 검찰 당국이 살인 범행 수사를 시작했다. 내무부는 니스 도심 접근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용의자 단독 행동으로 보인다.

앞서 16일 체첸 출신 18세 무슬림 청년이 학교 '표현의 자유' 토론수업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의 풍자만화를 학생들에게 보여준 역사 교사 사뮈엘 파티(46)를 파리 근교에서 미행 공격해 목잘라 살해했다. 무슬림 십대는 경찰에 즉각 사살되었다.

이어 에마뉘엘 마카롱 대통령이 지난 주말 희생자 장례식 애도연설에서 무함마드 만화 게재 및 전시를 포기하지 않을 뜻을 밝히면서 터키를 비롯한 많은 이슬람 국가들이 마카롱을 비난하고 프랑스산 보이콧 운동을 벌이고 있다.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게재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엡도는 2015년 1월 이슬람 테러단의 편집실 급습에 12명이 사망했으며 올 여름부터 관련 피고인들의 정식 재판이 시작되었다.

한편 이날 사건이 벌어진 지중해 휴양지 니스에서는 2016년 7월14일 혁명기념 바스티유 날 야간 축제현장에 튀니지 남성(31)이 대형 트럭을 군중 속으로 질주해 86명을 깔려 죽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