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대학 미식축구 최상위리그에 사상최초 여자선수 출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9 09:28:53
반더빌트大 4년생 사라 풀러, 미주리대학전에 키커로 나서
미 미식축구에 새 역사 기록
associate_pic
[컬럼비아(미 미주리주)=AP/뉴시스]미 밴더빌트대학의 새러 풀러(오른쪽)가 28일(현지시간) 미주리주 컬럼비아에서 열린 미주리 대학과의 '파워 파이브' 미식축구 경기에서 후반전을 시작하는 키커로 나서 킥을 하고 있다. 풀러는 사상 최초로 사우스이스트 컨퍼런스 미식축구 경기에 출전하는 여성 선수가 됐다. 2020.11.29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밴더빌트 대학교의 4년생 여자 축구선수 새러 풀러(21)가 28일(현지시간) 미주리 대학과의 '파워 파이브'(미 대학 미식축구 최상위 리그) 미식축구 경기에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출전, 미식축구에 새 역사를 썼다고 NBC 뉴스가 보도했다.

새러 풀러는 이날 미주리 타이거스와의 경기 후반전 시작을 알리는 키커로 출전했다. 그녀의 출전은 밴더빌트 코모도스의 주전 키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결장한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미식축구의 새 역사로 기록되기에 충분했다.

미 대학 미식축구 하위 리그에 여자 선수가 출전한 적은 있었지만 '파워 파이브' 같은 최상위 리그에 여자 선수가 출전한 것은 새러 풀러가 처음이다.

텍사스 출신의 새러 풀러는 밴더빌트 코모도스의 많은 선수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됨에 따라 데릭 메이슨 코모도스 감독이 여자축구팀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이날 미주리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그녀는 시합을 하루 앞둔 27일 트위터에 미식축구공을 손에 들고 발 사이에는 축구공을 놓고 미식축구 유니폼을 입은 사진과 함께 "역사를 만들자"고 적었다.

associate_pic
[내슈빌(미 테네시주)=AP/뉴시스]28일(현지시간) 미 밴더빌트대학과 미주리대학 간 미 대학 미식축구 '파워 파이브' 경기에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출전한 새러 풀러가 착용한 헬맷 뒷쪽에 '소녀처럼 플레이하라'(Play like a girl)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2020.11.29
밴더빌드대 여자축구팀의 주전 골키퍼로 밴더빌트대가 1994년 이후 처음으로 대학 여자축구 우승을 따내는 것을 도운 새러 풀러는 이날 "소녀처럼 플레이하라"(Play like a girl)는 슬로건을 뒷면에 새긴 헬멧을 쓰고 경기에 출전, 역사적 순간을 기념했다. 그녀는 이에 대해 스포츠와 STEM 관련 교육 및 전문 분야에서 여학생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단체인 '소녀처럼 플레이라하라'를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밴더빌트대는 이날 경기에서 0-41로 참패했다. 밴더빌트대는 그러나 이날 그녀가 착용한, '소녀처럼 행동하라'는 글귀가 새겨진 핼멧 사진과 함께 "새러 풀러라는 이름을 기억하라"는 트윗을 올려 역사적 순간을 기념했다.

경기 후 풀러는 "나는 미식축구나 다른 어떤 스포츠를 하고 싶어하는 어린 소녀들을 대표한다. 나는 그들에게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 그런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면 큰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