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스타 워즈' 다스 베이더역 데이브 프라우즈, 85세로 타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9 16:17:07
associate_pic
【AP/뉴시스】영화 '스타 워즈' 3부작에서 다스 베이더 역을 맡아 잘 알려진 영국 보디빌더 출신 데이브 프라우즈가 85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BBC가 29일 보도했다. 2020.11.29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영화 '스타 워즈' 3부작에서 다스 베이더 역을 맡아 잘 알려진 영국 보디빌더 출신 데이브 프라우즈가 85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BBC가 29일 보도했다.

프라우즈는 키 2m 가까운 198㎝의 당당한 체격 덕분에 '스타 워즈'에 다스 베이더 역으로 캐스팅됐었다. 목소리 연기는 그 대신 제임스 얼 존스가 맡았었다.

역도선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프라우즈는 그러나 자신에게 대영제국 훈장(MBE)을 받도록 해준 '그린 크로스 코드 맨'(Green Cross Code Man)을 연기한 것을 가장 자랑스러워 했다. 그는 이 역할로 영국의 도로 안전을 촉진하는 역할은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프라우즈의 에이전트인 토마스 보잉턴은 "프라우즈는 많은 괴물들을 연기한 것으로 유명하지만 항상 우리 삶의 영웅이었다"라고 말했다.

프라우즈는 50년을 배우로 보냈지만 그에게 국제적 명성을 가져다 준 것은 스타워즈에서의 '시스 로드' 역할이었다.

하지만 브리스톨 출신인 그의 억양이 위협적인 헐리우드 악당 역에는 어울리지 않는 것으로 여겨져 그의 대사들은 더빙되야만 했다. 그럼에도 역도 선수로서 갈고닦은 당당한 체구로 프라우즈는 '스타 워즈' 시리즈 초기 결정적 존재였다.

이 기간 그는 라이벌 보디빌더로 경쟁했던 아놀드 슈워제네거와 헐크로 유명한 루 페리그노와 친한 친구가 됐다.

프라우즈는 연기 시작 전부터 슈퍼맨 역의 고 크리스토퍼 리브의 개인 트레이너를 맡아 리브의 몸을 단련시키는 등 헐리우드에서 성공을 거두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