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1위 탈환' 무리뉴 감독 "경주마 아닌 조랑말" 불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30 11:29:14
토트넘, 첼시와 0-0 비기며 EPL 선두 탈환
'슈팅 0개' 손흥민, 리그 10호골 사냥 실패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 조제 무리뉴 감독. 2020.11.29.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로 다시 올라선 토트넘 홋스퍼 조제 무리뉴 감독이 팀을 '조랑말'에 비유하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6승3무1패(승점21·골득실+12)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버풀(승점21·골득실+5)과 승점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며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선발로 나와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뛰었지만, 기대했던 리그 10호골 사냥엔 실패했다.

손흥민 정규리그 9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10골)에 이어 득점 2위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승리하러 이곳에 왔지만, 그러질 못했다. 라커룸에서 선수들의 표정이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난 그게 마음에 든다"라고 밝혔다.

이어 "첼시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려 했다. 우리보다 더 수비적이었고, 그것이 무승부로 이어졌다"라며 토트넘이 훨씬 공격적인 축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다시 1위에 올라선 것에 대해선 "선두 레이스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린 경주마가 아니라 조랑말 정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선발로 뛴 수비수 조 로든은 챔피언십(2부리그) 스완지시티에서 뛰던 선수고, 첼시의 수비수 티아구 시우바는 세계 최고의 선수다. 아마 시우바의 한 달 급여가 로든의 1년치와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예 수비수 로든에 대한 칭찬도 덧붙였다.

무리뉴 감독은 "로든은 오늘이 EPL 데뷔전이었다. 그의 실력에 매우 만족한다. 실수가 있었지만, 에릭 다이어도 공을 가졌을 땐 많은 실수를 한다"면서 가능성을 높게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