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푸틴과 꽤 솔직한 회담…인권 문제 계속 제기"(종합)

등록 2021.06.17 03:2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러 정상회담 후 각자 기자회견
"랜섬웨어 관련 추가 논의할 것"

associate_pic

[제네바(스위스)=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대해 "꽤 솔직했다"고 평가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꽤 솔직한 회담이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 위험을 줄이기 위해 두 나라가 무기 통제 관련 밟아야 할 다음 단계를 논의했다"며 "양국 외교 관계자와 군사 전문가들이 만나 소위 '전략적 안정'을 위한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화가 언제 열릴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며, 2026년 만료되는 미·러 핵통제조약 '뉴스타트' 협정을 계승하기 위한 협상 물꼬를 트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사이버 공격 관련 추가 논의를 하는 데 합의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수도를 포함한 중요 기반시설 16개는 사이버 공격 금지구역이다"라고 강조했다.

랜섬웨어 범죄자들을 추적하는 방안도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에서 인권 문제도 강조했으며, 앞으로도 지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인권 문제를 강조했다"며 "부당하게 수감 중인 미국인 2명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반(反)푸틴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 사건에 대해 계속 우려를 표하겠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본적 인권에 대해 계속 우려를 표할 것"이라며 "우리가 그런 존재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이날 3시간30분가량 회담을 가졌다. 소인수회담 이후 진행된 확대회담은 예정보다 이른 65분 만에 종료됐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앞선 회담에서 이미 많은 논의를 했기 때문"이라며 확대 해석에 선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