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부인 협찬' 의혹에 "이낙연 부인 개인전은 수사 안해"

등록 2021.07.26 15:45: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수사기관, 언론도 동일 잣대로 검증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2019.07.25.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6일 코바나컨텐츠 협찬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의 부인 김숙희 씨의 개인전 그림 판매 의혹을 비교하며 "동일한 잣대로 엄격히 검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 법률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입장권 구매를 두고 '보험용 뇌물' 운운하는 것은 전시회를 함께 준비한 다른 회사 관계자들, 스태프, 관람객들, 문화예술계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법률팀은 "김숙희 작가는 1978년 미술교사 임용 후 2000년 퇴임하여 다른 활동이 없다가 2013년 8월 14일 생애 첫 전시회를 개최했다"며 "(윤 전 총장 부인은) 결혼 전부터 윤석열 후보가 국정원 수사로 좌천된 시기까지 포함하여 10년 넘게 꾸준히 문화 예술계에서 파란을 일으킨 전시회를 유치·주관했다"고 비교했다.

또 "(김숙희 개인전은) 전남도시개발공사가 전남도지사 유력 후보 배우자의 생애 첫 전시회에서 그림 2점을 900만원에 매입했다. 그 외 그림 3점도 공공기관에 판매했으나 이낙연 후보 측은 구체적 판매 내역 공개를 거부했다"며 "(코바나컨텐츠 전시회는) 입장표와 팜플릿 등에 협찬기업 명단을 투명하게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숙희 개인전의 경우 총리 인사청문회 당시 의혹이 불거졌으나 시민단체의 고발이나 수사기관의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반면, 코바나 전시회는 서울중앙지검(검사장 이성윤)이 특별수사팀을 꾸려서 1년 가까이 수사 중에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선택권'이 보장되기 위해서는 여·야의 검증 기준이 동일해야 하고, 수사기관, 시민단체, 언론도 '동일한 잣대'로 엄격히 검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