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초6~고2 백신 강요 안 해…접종여부 조사하거나 불이익 안 줘"(종합)

등록 2021.09.24 14:04:53수정 2021.09.24 14:06: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역 당국 27일 12~17세 접종 시행계획 발표
유은혜 "필요성·효과·안전성 종합 고려해 결정"
"출결·평가 불이익 없게 협의…사전교육 충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장관-시도교육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12∼17세 소아·청소년의 백신 접종 시행을 교육당국이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4.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오는 27일 12~17세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세부계획 발표를 앞두고 교육 당국이 접종 연령대인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학생들의 접종 여부를 조사하거나 교내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게 제한하는 등의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접종한 학생들의 경우 교내활동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는지 지속적으로 살피고, 필요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열린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관련 교육감 간담회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백신 예방접종이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만큼 강요하는 분위기가 반들어지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접종 여부를 조사하거나 미접종 할 때 교내활동을 제한하는 방식은 쓰지 않기로 했다.

대신 학부모와 학생들이 충분한 정보를 갖고 접종 여부를 정할 수 있도록 유의사항과 이상반응, 대처 요령 등에 대한 정보는 미리 제공할 방침이다. 접종 후에는 이상반응 등을 지속적으로 살피고, 필요한 경우 의료기관을 즉시 방문하도록 조치한다.

유 부총리는 교육감들에게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교내 활동에 불이익이 없도록 챙겨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예방접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므로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학기 중 12~17세 접종이 시작될 경우에는 접종 후 이상반응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출석 인정 조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화이자 접종을 마친 고3의 경우 백신 접종 후 약 이틀간 결석해도 출석으로 인정한 바 있다.

이날 유 부총리는 "각 학교의 지필·수행평가 등 학교급별 학사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그리고 충분한 기간을 부여하고 출결·평가에 있어도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학사 운영 지원방안을 질병청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교육감들에게 "지난 고3 접종 때와 같이 학생·학부모에게 접종 시 유의 사항이나 이상 반응, 대처 요령 등에 대한 사전교육이 충실하게 이뤄지고, 관련 안내 자료가 잘 전달될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역 당국은 4분기(10~12월)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오는 27일 발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접종 대상과 시기, 백신 종류, 접종방법 등이 최종 확정된다. 12~17세는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학령기에 해당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장관-시도교육감 간담회'를 주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12∼17세 소아·청소년의 백신 접종 시행을 교육당국이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4. photo@newsis.com

이날 간담회는 질병관리청(질병청) 등 방역 당국 및 전문가와의 논의 과정을 교육감들과 공유하고, 세부 방안을 최종 결정할 때 시·도교육청 및 학교 현장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 부총리는 이날 "코로나19로부터 보다 안전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기회가 부여될 예정"이라며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은 상승하고 있지만 델타 변이로 대표되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인해서 해당 연령대의 코로나19 감염 부담은 앞으로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나아가 "감염으로 인한 격리나 확진되면 심리적 위축과 같은 사회적 측면에서의 부정적인 영향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12~17세 연령대 접종 효과성에 대해 "질병청의 고3 백신접종 효과성 분석에 따르면 16~18세에서 감염 예방효과는 95.8%이고, 특히, 18세의 경우 98.5%로 높은 예방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백신접종의 효과성은 15세 이하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고 추정된다"고 밝혔다.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사항에 따르면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은 기존 허가 연령이었던 16세 이상과 전반적으로 유사하고 양호하다고 한다"며 "백신 접종의 필요성, 효과성,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12~17세의 백신접종 추진 권고를 심의해 결정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교육계에서는 지난 4월 보건·특수교사가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이후 초등 1·2학년과 유치원 교직원 및 돌봄인력이, 이후 전체 교직원과 고3 학생 순으로 접종했다. 이들에 대한 접종은 지난 11일 완료됐다.

유 부총리는 "추석 연휴 이후 전국으로 흩어졌다 다시 학교로 돌아온 학생들의 감염이 일시적으로 증가할 우려가 있다"며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으로 우리 아이들이 온전하게 학교 일상 회복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