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광주·전남서 47.12% 첫승…이재명, 누적 52.9% 선두 유지(종합)

등록 2021.09.25 18:57:55수정 2021.09.25 18:59: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광주·전남 신승 추격 불씨…이재명, 대장동 선방, 누적 과반 1위
'전략적 선택' 광주·전남, 경선 역동성 유지…이낙연 네거티브 효과 미미
이재명, 사실상 대세론 굳혀 결선투표 없는 본선 직행에 청신호 켜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후보들이 연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광주=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득표율 47.12%로 첫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재명 경기지사는 누적 득표율 52.9%(31만9582표)로 1위 유지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을 결선 투표를 위한 50% 이하로 끌어내리데 실패했다. 두 후보간 격차는 여전히 11만표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 이 지사의 대세론이 굳어지는 모양새다. 결선 투표 없는 본선 직행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정치적 터전인 광주·전남에서 가까스로 이 지사의 6연승을 저지했다. 이 지사는 대전·충남, 세종·충북, 대구·경북 강원 경선과 1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에서 5연속 과반 승리에 성공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총투표수 7만1835표 중 3만3848표를 얻으며 47.12%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46.95%(3만3726표)를 얻어 간발의 차로 1위를 내줬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고향인 광주·전남이 이 지사에게 첫 패배를 안겼지만 이 전 대표 측이 5%p 차이 승리를 예견해온 것을 생각하면 대장동 의혹에도 선방한 것이다. 전략적 선택으로 유명한 호남의 한 축인 광주·전남 민심은 동향인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줘 경선의 역동성을 유지하면서도 거의득표 격차가 없도록 해 이 전 대표의 네거티브 전략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3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으로 4.33%(3113표)를 득표했다. 이어 김두관 의원이 0.94%(677표)로 4위, 박용진 의원이 0.66%(471표)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광주·전남 순회경선 전체 선거인단은 12만7823명이다. 이중 7만1835명(투표율 56.20%)이 투표에 참여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을 결선 투표를 위한 50% 이하로 끌어내리데는 실패했다. 두 후보간 격차은 여전히 11만표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이 지사는 31만9582표(52.90%)를 득표하며 과반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이 전 대표는 20만6638표로 34.21 %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며 3위는 6만6235표로 10.96% 득표율을 기록한 추 전 장관이 차지했다. 이어 4위 박 의원 7434표(1.23%), 5위 김 의원 4203표(0.70%) 순이었다.

대전·충남, 세종·충북, 대구·경북 강원, 1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에 이어 광주·전남까지 전체 선거인단은 87만8830명이다. 이중 62만7823명(투표율 71.44 %)이 투표에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