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백승호 등 10월 월드컵 최종예선 엔트리 포함…이강인 제외

등록 2021.09.27 10:3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음달 시리아·이란과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3·4차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일 경기도 파주 트레이닝센터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라크와 1차전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21.09.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튼) 등 유럽파 주축 선수들이 내달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을 위해 다시 모인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다음달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4차전에 나설 엔트리 27명을 발표했다.

한국은 다음달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3차전,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이란과 4차전을 치른다.

앞서 이라크(0-0)와 레바논(1-0)을 상대로 1승1무를 기록한 한국은 험난한 이란 원정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서 경기를 치르고, 이동해야 하는 부담을 갖는다. 이란 자체가 껄끄러운 상대이기도 하다.

벤투 감독은 예상대로 베스트 라인업을 꾸렸다.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 황희찬, 이재성(마인츠), 황인범(루빈카잔), 김민재(페네르바체) 등 주축 유럽파를 불렀다.

최근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는 등 좋은 컨디션을 자랑한 이강인(마요르카)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은 부르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FIFA 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이라크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왼쪽)이 경기 전 몸을 풀고 있다. 2021.09.02. kch0523@newsis.com

또 K리그에서 활약 중인 권창훈(수원 삼성), 이동준(울산), 송민규(전북)를 다시 불렀다. 최근 리그 적응을 마치고 제 모습을 찾은 백승호(전북)도 발탁했다.

골키퍼 송범근(전북)은 2018년 9월 이후 3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달았고,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도 2019년 12월 이후 1년9개월 만에 부름을 받았다.

포지션별로 보면 공격수 2명, 미드필더 11명, 수비수 10명, 골키퍼 4명이다.

한국은 최종예선에서 이란(2승 승점 6)에 이어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10월 이란과의 첫 번째 대결이 초반 순위 싸움에서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