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북핵 감시 IAEA 이사회 의장국 맡는다…64년만

등록 2021.09.27 18:0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사회서 만장일치로 차기 의장국 선출
내년 9월까지 1년 임기…日 독주 저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한국이 북한 핵 프로그램을 감시하는 기구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국을 처음으로 맡게 됐다.

27일 외교부는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IAEA 이사회에서 한국이 만장일치로 차기 의장국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1957년 IAEA 창설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래 64년 만에 최초의 의장직 수임이다. 의장 역할은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겸 주빈국제기구대표부 대사가 수행한다. 임기는 내년 9월까지 1년이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해 설립된 유엔의 독립기구이자 핵문제 관련 최고 권위의 국제기구다.

173개 회원국 중 35개국으로 구성된 IAEA 이사회는 ▲북한·이란 핵문제 등 핵 검증 ▲사찰 문제 ▲원자력 안전 ▲핵안보 ▲기술응용 등 IAEA 실질 사안을 논의하고 심의한다. 총회에 필요한 권고를 하는 역할도 한다.

이사회 의장은 3월, 6월, 9월(2차례), 11월 등 연 5회 열리는 이사회 및 5월, 11월 개최되는 사업예산위원회, 기술협력위원회 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의장국 수임은 원자력 선진국이자 북핵문제의 핵심 당사국인 한국이 IAEA 활동에 기여해온 점이 반영된 결과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현재 한국의 IAEA 분담금 기여도는 세계 11위다.

IAEA는 8개 지역그룹으로 이뤄져 한 그룹당 8년에 한번 꼴로 의장국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한국은 일본, 중국, 필리핀, 몽골, 베트남 등과 함께 극동그룹에 속해있다. 그간 극동그룹의 의장국 기회 7번 중 6번을 일본이 가져갔다.

한국은 독점 관행을 깨기 위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다. 이 과정에서 수임 의사를 사전에 알리고 단독 입후보해 일본을 포함한 모든 극동그룹 국가의 동의를 확보했다.

의장국을 맡게 된 건 특히 모든 지역그룹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주요국의 북핵 문제 관련 입장을 선제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도 가진다.

IAEA는 6자회담이 중단된 이듬해인 2009년 4월 북한 핵시설이 모여있는 영변에서 사찰관 인력을 철수했다. 사찰관들은 1994년 북미가 체결한 제네바합의를 계기로 핵활동 감시차 영변에 상주해왔다. 사찰관 추방 이후 IAEA는 인공위성 정보 및 회원국 간 정보 공유 등을 통해 북한의 핵활동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IAEA의 핵심 이슈에 대한 우리나라의 관여와 기여를 확대하고, 북한 핵문제와 한반도 평화 안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IAEA는 8월 내놓은 북한 핵활동 관련 보고서에서 7월초부터 영변 핵시설 5㎿(메가와트)급 원자로 재가동 징후와 일치하는 냉각수 방출 정황이 있고, 핵 재처리 시설인 방사화학실험실도 올해 가동됐다고 밝혔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최근 유엔총회에서 북한이 핵 개발 프로그램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북한은 IAEA에 1974년 가입했다. 하지만 IAEA가 의심사항 발생 시 실시하는 특별사찰을 촉구하자 NPT(핵확산금지조약) 탈퇴의사를 통보한 데 이어 1994년 6월 IAEA를 탈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