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UEFA, 슈퍼리그 주도한 레알·바르샤·유벤투스 징계 철회

등록 2021.09.28 09:5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페인 법원 결정에 따라 소송·징계 하지 않기로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 경기장 밖에서 첼시 팬들이 첼시의 유럽 슈퍼리그 참가 계획에 항의하며 시위하고 있다. 축구 팬과 영국 정부의 강력한 반대로 슈퍼리그 참가 의사를 밝혔던 영국 6개 구단이 참가를 철회하고 FC 바르셀로나도 철회 의사를 전하면서 슈퍼리그 사무국은 "리그 출범을 재검토하겠다"라고 밝혀 사실상 출범이 어려움을 시사했다. 2021.04.21.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이 유럽슈퍼리그(ESL) 창설을 주도했던 레알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에 대한 소송과 징계를 철회했다.

UEFA는 28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UEFA는 이들에게 징계를 주는 것은 불합리적이라는 스페인 마드리드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여 소송 절차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사건은 지난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유럽 12개 구단은 유럽슈퍼리그 창설을 깜짝 선언했다.

지금의 소속리그를 떠나 인기팀들끼리만 맞붙는 '자신들만의 리그'를 만들겠다는 계획이었다.

이들의 프로젝트가 드러나자 국제축구연맹(FIFA), UEFA는 물론 축구팬들은 엄청난 비난을 쏟아냈다.

결국 12개팀 중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리버풀, 토트넘, 아스널(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밀란, 인터밀란(이상 이탈리아) 등 9개 구단은 반대 여론에 이틀도 못 가 슈퍼리그 참가 의사를 철회했다.

다만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유벤투스는 끝까지 슈퍼리그 창설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슈퍼리그에서 빠져나온 9개팀에 벌금 징계를 내린 UEFA는 3개팀에 더 큰 징계를 예고하며 으름장을 놨지만 이번 결정으로 없던 일이 됐다.

9개팀에 대한 징계 역시 자연스레 사라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