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측 "유한기, 황무성 사직강요...이재명의 걸림돌 제거"

등록 2021.10.25 10:15:34수정 2021.10.25 10: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시장 임명 자리...이재명 지시 없을 리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달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전재훈수습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작측은 "2015년 당시 유한기 개발본부장이 황무성 사장에게 사직을 강요한 것은 이재명 시장의 걸림돌 제거"라고 주장했다.

윤석열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 이재명 후보인 사실인 다시한번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유한기 당시 개발본부장이 황 사장에게 사직을 강요한 사실이 녹취록으로 밝혀졌다"며 "유한기는 40분동안 14차례에 걸쳐 사직서 제출을 강요하면서 '오늘 당장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자신과 황무성 사장이 다 박살난다'고 했다. 사표를 안내면 감사 등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으로 직권을 남용해 사직서 제출을 강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윗선도 드러났다"며 "유한기는 '정진상과 유동규가 사직서 제출 요구를 자신에게 떠밀었다'고도 말했다. 정진상과 유동규는 이재명의 최측근"이라며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은 시장이 임명하는 자리인데 당장 오늘 사직서를 내라고 요구하면서 인사권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시를 받지 않았을 리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의원은 "인사권자인 이재명 시장 지시 없이 아랫사람인 개발본부장이 상사인 사장에게 어떻게 사표를 내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황무성 사장을 박살내고, 사표를 받지 못한 유한기 개발본부장까지 박살낼 수 있는 사람은 이재명 시장 한명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황 전 사장은 결국 그날 사직서를 제출했다. 그 날은 대장동 사업 민간 시행사인 화천대유가 설립된 날"이라며 "분명히 관련성이 있고 이재명 시장이 대장동 사업을 자신의 뜻대로 추진하는데 걸림돌을 미리 제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 지사는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지사직을 사퇴한다. 2021.10.25.jtk@newsis.com

권 의원은 "2심에서 징역 2년의 유죄가 확정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완전히 판박이"라며 "당시 사표를 강요했던 김은경 전 장관은 이 정권에서 지금 감옥에 있다. 직권남용죄 즉시 수사하라. 미적거리지 말고 특검을 빨리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꼬리자르려고 해봤자 이재명 후보에 대한 범죄행위가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답을 하라. 성남도시개발공사 직원에게 직접 보고받은 내용이 무엇인가, 왜 공사 사장을 미리 쫓아내려고 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채널A가 입수한 당시 황 사장과 유한기 본부장의 대화 녹취파일에 따르면 황 사장은 유 본부장에게 사표 제출을 거부했다. 그러자 유 본부장은 "사장님이나 저나 뭔 빽이 있습니까. 유동규가 앉혀 놓은 것 아닙니까", "아이 참,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 이미 끝난 걸 미련을 그렇게 가지세요"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