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매가보다 싼 이마트 한우"…두 달치 물량 180t 푼다

등록 2021.10.2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29일~11월1일 한우 180t 물량 준비…최대 50% 할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이마트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나흘간 '한우데이'를 열고, 180t 규모의 물량을 푼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 전점에서 한우가 일주일에 20t이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180t은 두 달치 물량에 해당한다.

가장 많이 찾는 등심은 행사 카드로 결제시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등심 1+등급은 100g에 6790원, 1등급은 5890원이다.등심 외 품목은 40% 할인한다. 안심 1+등급은 100g에 1만728원, 1등급은 1만128원, 채끝은 1+등급은 1만128원, 1등급은 9528원, 국거리·불고기는 1+등급이 3828원, 1등급이 3528원이다.

이마트가 선보인 한우는 올해 가장 싼 가격으로 도매가보다 저렴하다. 지난 25일을 기준으로 축산물품질평가원의 1등급 등심 도매가격은 1㎏에 7만2353원으로 100g 환산 시 7235원이다. 이마트 한우데이 1등급 등심 행사가격은 100g에 5890원으로 도매가보다 1345원이 저렴하다.

노승민 한우 바이어는 "한우데이를 맞아 많은 고객이 저렴하게 한우를 즐길 수 있도록 평소 두 달치 판매물량인 180t의 한우를 올해 가장 저렴한 가격에 준비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