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원한 라이벌' 두산 vs LG, 4일 준PO 대격돌

등록 2021.11.02 22:23:34수정 2021.11.03 09:5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세 좋은 두산, LG마저 꺾고 PO 진출 정조준
LG, 외국인 투수 앞세워 두산 기세 잠재운다
역대 포스트시즌 상대전적은 9승 3패로 두산 '우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2사 2,3루 두산 양석환의 안타 때 2루주자 김재환(가운데)이 홈을 밟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11.0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준PO)에서 격돌한다.

두산은 2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21 KBO 와일드카드결정전(WC) 2차전에서 무려 20안타를 터뜨려 16-8로 대승을 거뒀다.

정규리그 4위에 오른 두산은 WC 1차전을 패했지만, 2차전을 이겨 리그 3위 LG가 기다리는 준PO 무대에 올랐다.

두산은 외국인 투수 없이 포스트시즌을 치러 성과를 내고 있다. 시즌 내내 MVP급 활약을 펼친 아리엘 미란다는 어깨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해 '가을잔치'에 뛰지 못하고 있으며, 워커 로켓은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일찌감치 미국으로 돌아갔다.

심기일전한 두산은 곽빈, 김민규 등 젊은 토종 선발진과 가을에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김재환, 양석환, 호세 페르난데스 등 베테랑 타자들의 맹활약을 앞세워 기세 좋은 키움을 무너뜨렸다.

특히, WC 2차전을 통해 타자들이 타격감을 끌어 올린 것은 긍정적이다.

이제 두산은 '타도 LG'를 외치고 있다.

두산은 올 시즌 LG와의 상대전적에서 7승 3무 6패로 근소한 우위를 보였다. 역대 포스트시즌 상대전적 역시 10승 7패(전신 OB 포함)로 두산이 앞섰다.

WC 무대에서 마운드에 오르지 않은 최원준은 준PO 1차전 선발이 유력하다. 최원준은 올 시즌 LG전 1경기에 나와 6이닝 3피안타 1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된 바 있다.

중요한 경기인 만큼 에이스 미란다의 복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 경기, 1회말 2사 2루 LG 채은성의 2루타 때 홍창기가 홈을 밟고 동료들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1.10.21. bjko@newsis.com

준PO에 직행한 LG는 휴식과 훈련을 병행하면서 컨디션을 조율했다.

LG는 부담스러운 상대를 만났다. 하지만 정규리그의 성적은 단기전에서 큰 의미가 없다.

선발 투수진은 23승을 합작한 케이시 켈리(13승)와 앤드류 수아레즈(10승)가 버티고 있는 LG가 두산보다 앞서는 건 사실이다.

켈리는 두산전 2경기에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3.00으로 좋은 성적을 올렸고, 수아레즈는 3경기에 나와 1승 1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준PO 1차전 선발 등판은 수아레즈가 유력하다.

타선의 무게감이나 장타력은 LG가 두산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

때문에 김현수와 홍창기, 채은성 등 LG 주축 타자들의 선전이 필요하다.

특히, 김현수는 올해 두산과의 경기에서 0.345(55타수 19안타)의 고타율에 3홈런 10타점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두산과 LG가 맞붙는 준PO 1차전은 오는 4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리며, 3전 2선승제로 개최된다. 승자는 9일 정규리그 2위 삼성 라이온즈가 기다리는 플레이오프(PO·3전 2선승제)에 진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