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쌍방울 고액후원 尹 의혹 제기에 "터무니 없어"

등록 2021.11.25 17:4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그보다 윤석열 화천대유 대출비리 봐줬나 묻길"
"김영진·강훈식이 선대위 방안 잘 만들 줄 믿어"
김종인과 회동설에 "정치는 생물이지만…지라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일본과의 관계에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쌍방울 그룹 임원들의 고액 후원금을 놓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측이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전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것보다는 윤석열 후보 부친(집)을 화천대유 돈으로 왜 샀을까, 왜 윤 후보는 화천대유 부정비리의 출발점인 대출비리를 봐줬을까 이런 질문을 해주면 좋겠다"고 받아넘겼다.

그는 또 당 선거대책위원회 쇄신과 관련해선 "지금 현재까지의 선대위가 너무 무겁고, 느리고 또 어쩌면 국민의 목소리에 둔감하다는 비판을 받았다"며 "앞으로는 좀 더 가볍고 민감하게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고 또 우리가 해야할 일들을 신속하게 해내기 위해 스마트하게 변신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선에 있어서 지금까지 취해왔던 방침, 원칙대로, 실력과 성과 중심으로 조직을 운영해나가려고 한다"며 "김영진 총무본부장 겸 당 사무총장 그리고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겸 전략본부장 이 두 분이 앞으로 당 또는 선대위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전문가들과 국민, 당원의 의견을 들어서 안을 잘 만들 것으로 믿고 좀 기다려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민생입법 속도전을 주문한 것과 관련해선 "해야할 일을 해야 되는데, 그것을 야당이 불필요하게 정략적으로 방해할 경우에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필요한 일을 해내라고 다수 의석을 만들어주신 것"이라며 "협치도 중요하지만 협치를 빙자한 국정방해, 개혁방해, 민생방해에는 원칙을 갖고 법과 절차에 따라서 국민의 뜻을 관철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설에 대해선 "정치는 생물이니까 나중에 어떻게 될진 잘 모르겠다"면서도 "현재 상태로는 지라시에 나도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