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파우치 "오미크론, 면역보호 회피할 가능성…美 유입 필연적"

등록 2021.11.29 07:06:30수정 2021.11.29 07:54: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 유입 "필연적"…백신 접종 촉구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지난 7월 20일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코로나19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면역을 회피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파우치 소장은 28일(현지시간) NBC에 출연해 오미크론이 아직 미국에서 발견되지 않았으나 이미 상륙했다 하더라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이 다른 변이 바이러스보다 "많은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어 우려된다고 했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단일 클론 항체, 감염 후 회복기 혈청, 백신 유도 항체에 대해 (면역 보호 회피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가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 국가를 상대로 신규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해서는 "미국이 상황을 더 잘 평가하고 대응할 시간을 더 주는 데 도움이 될 뿐"이라며 "새로운 변이(오미크론) 확산을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오미크론이 "필연적으로(inevitably)" 미국에 유입될 것이라고 했다.

오미크론이 더 심각한 질병을 가져오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미스터리"라고 답했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당국자들과 논의했으며, 다시 이날 오후 대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심각한 정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연구와 실험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 답을 얻는 데 약 2주가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 5차 대유행이 왔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몇 주 내, 몇 달 안으로 우리가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5차 대유행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6200만 명의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