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택시대란' 서울…강남·홍대·이태원에 '올빼미버스' 운행

등록 2021.12.01 10:0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동인구, 승차거부 등 고려 3개 노선 1월1일까지 운행
배차간격 5분 이상 단축…혼잡도 따라 탄력적 수요관리
매주 금 강남?홍대?종로 3곳에 '임시 택시승차대' 운영
택시부제 해제 후개인택시 일평균 약 2천 대 추가 공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연말 '올빼미버스' 운행노선 현황. 2021.12.01.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한 달 간 심야시간대 가장 극심한 혼잡지역으로 꼽히는 강남역, 홍대입구, 이태원 등을 경유하는 '올빼미버스' 3개 노선을 신설한다고 1일 밝혔다.

택시 승차난이 가장 심각한 강남, 홍대, 종로 3곳엔 금요일 밤마다 택시조합과 협력해 '임시 택시승차대'를 설치·운영한다. 조합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공급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식당 등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고, 연말연시를 맞아 시민들의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버스와 택시를 중심으로 심야시간대 안전한 귀가와 이동 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대중교통 대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올빼미버스'는 오늘부터 내년 1월1일까지 한시적으로 노선 신설과 차량 추가 투입을 통해 기존 9개 노선, 총 72대→12개 노선, 총 95대로 확대 운행한다.

신설되는 3개 노선은 ▲N840(남태령역~사당역~강남역~이태원) ▲N852(신림동~사당역~강남역~건국대) ▲N876(은평공영차고지~홍대입구역~영등포역)이다. 화요일~토요일(일·월요일 제외) 주 5일 운행된다. 요금은 기존 노선과 동일한 2150원이며, 배차간격은 노선별로 약 35분~45분이다.

승차거부 민원신고와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유동인구, 택시 승차거부 다발지역, 기존 올빼미버스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노선을 확정했다. 기존 노선이 지나지 않았던 이태원역을 포함시켰고, 심야시간대 가장 혼잡한 강남역, 사당역, 건대입구역, 홍대입구역, 영등포역 등 주요 지하철역과 상업지역에 추가 노선을 배치했다. 

기존에 운행 중인 9개 노선 중 8개 노선(N13, N15, N16, N26, N30, N37, N61, N62)에는 총 13대 버스(노선별 1~2대)를 추가 투입한다. 배차간격이 5분 이상 단축돼 추운 날씨 속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덜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올빼미버스' 노선별 운행현황과 혼잡도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탄력적 수요 관리를 통해 혼잡도를 관리할 계획이다.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 해소에도 나선다. 개인택시 3부제 일시해제로 일일 2만명을 추가로 수송 중인데 이어, 택시업계와 함께 12월 한 달 간 승차난이 가장 심한 금요일 오후 11시에서 토요일 오전 1시 강남역(지오다노 앞), 홍대입구(ABC마트 앞), 종로(젊음의 거리 앞) 3곳에서 '임시 택시승차대'를 운영한다.

법인·개인조합이 각 승차대를 전담하고, 소속 택시에 자체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해 공급 확대를 유도한다. 또한, 택시업계와 서울시 직원으로 구성된 총 160명 규모의 '승차지원단'이 현장에 배치돼 새치기 등 질서 유지와 승차거부 관리 등에 나선다.

한편 시는 개인택시 3부제 해제 이후 운행 상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평균 2072대의 택시가 추가로 공급돼 매일 약 2만명의 시민을 추가로 실어 나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승차난이 가장 심한 금요일의 경우 최대 3030대가 추가로 공급돼 3만3089명의 승객을 태웠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단계적 일상회복과 연말연시가 맞물려 시민들이 택시 승차를 비롯한 심야 교통난을 겪고 있다. 시민들이 최대한 불편 없이 귀가할 수 있도록 가능한 대책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심야 시간에도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올빼미버스를 확대 운행하고 택시업계와 협력해 심야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