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환경단체 "가스발전으로 경남서 최대 1110명 조기 사망 가능"

등록 2021.12.01 15:3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스발전소 인구 밀도 높은 곳에 입지, 더 많은 피해"

associate_pic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도청 앞 기자회견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다수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스발전으로 인해 경남에서만 최대 1110명이 조기 사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가스발전의 실체: 가스발전의 대기오염 영향 및 건강피해' 보고서를 인용해 가스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로 경남에서 2035년까지 최대 1110명이 조기 사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보고서는 '기후솔루션'이라는 단체가 내놓은 보고서로 경남이 경기도(1만2600명), 서울(8140명), 인천(2000명) 다음으로 많은 사람이 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후솔루션(Solutions for Our Climate, SFOC)은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을 위해 2016년 한국에서 설립된 비영리법인으로 에너지∙기후변화 정책과 관련한 법률, 경제, 금융, 환경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후솔루션'의 보고서에 따르면 가스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단위배출량이 석탄발전소보다 적음에도 누적 건강피해는 가스발전소가 석탄발전소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해안가에 자리한 석탄발전소와 달리 가스발전소는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에 입지함으로 인해 더 많은 사람에게 건강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다가 가스발전소가 가동을 시작하거나 중단할 때마다 특히 많은 대기오염물질이 생성되고, 대기오염을 줄여주는 탈질 설비의 효율이 떨어져 오염물질량이 많아지는 것도 지적했다.

전국에서 가동 중인 가스발전소는 총 99기(41.3GW)로 현재 5기(2.6GW)의 가스발전소가 건설 중이며, 작년 12월 확정된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2034년까지 총 35기(18.7GW)의 가스발전소가 추가로 건설될 예정이다.

경상남도에도 12월 현재 신규 가스발전소 1기(1.2GW)가 양산에서 건설되고 있다.

 함안, 삼천포, 합천과 하동 등이 신규가스발전소 건설 지역으로 논의되고 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등은 정부에 건설 예정인 신규 가스발전소 건설 계획을 모두 철회하고 정부와 경남도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엄격히 관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