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이준석·김종인 선대위 출범…'정권교체' 대장정 돌입

등록 2021.12.06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종인 '원톱' 체제 구현…김종인 사단도 일선 배치
'비니좌' 노재승은 공동선대위원장…청년 표심 클릭
尹, 전날 공개 일정 없이 출사표' 다듬어…김종인과 논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국민의힘 제공) 2021.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해 지난 한 달간 시간을 허비하다 최근 이준석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와 협력체제를 구축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결과물이 6일 유권자에 공개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원톱'으로 한 공식 선대위 출범식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경기장 케이스포(KSPO)돔에서 진행한다.

수주간 이어온 이준석 대표와도 갈등도 극적으로 해결되며 윤 후보는 그간 거론된 대부분의 인사를 모두 품은 '원팀' 선대위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선대위는 김병준·이준석 두 상임 선대위원장은 물론 새시대준비위원장을 맡은 김한길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까지 이탈자 없이 구성됐다.

김 전 위원장 원톱 체제가 구현되며 '김종인 사단'도 일선에 배치됐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총괄상황본부장에 올랐다. 금태섭 전 의원이 총괄상황본부에서 임 전 실장과 함께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김종인 위원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금태섭 전 의원도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선대위원장엔 노재승 커피편집샵 블랙워터포트 대표와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등이 내정됐다. 노 대표는 지난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때 오세훈 당시 시장후보의 유세차에서 청년의 목소리를 대변해 '비니좌'로 불렸던 인물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노 대표에 대해 "아주 쉬운 용어로 연설을 정말 잘하는 분"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당초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됐던 함익병 앤 에스더 클리닉 원장은 인선이 보류됐다.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 "독재가 왜 잘못됐나. 더 잘살 수 있으면 왕정도 상관없다"라고 한 발언이 문제가 되면서다.

후보 비서실 내에는 정책실이 새롭게 마련됐다. 정책실장은 강석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정책위원에는 이상민 전 권익위 부위원장, 박성훈 부산시 경제특보, 김현숙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내정됐다.

윤 후보의 '출사표'에는 전통 지지층인 보수는 물론 호남과 중도를 아우를 '공정'과 '상식'의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전날(5일) 공개 일정을 잡지 않고 서울 여의도 당사에 오전부터 출근해 출범식 선대위 출범에 맞춰 발표할 출사표를 다듬었다. 김 위원장과도 1시간 가량 독대하며 '윤석열표 공약'의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와 만난 후 "공약 개발 같은 걸 앞으로 어떻게 할건가, 다음 대통령이 될 사람이 코로나19 악화 등 당면한 현실에서 가장 관심을 가져할 부분 등을 얘기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선대위 측은 이날 공식 채택 이전까지 사용할 '국민이 불러낸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공개했다. 선대위는 이번 슬로건에 윤 후보가 정치, 그리고 대선에 참여한 이유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