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S건설, 잠실 마이스 수주 참여…무협 컨소시엄 합류

등록 2021.12.06 11:1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위 6개 건설사 대거 참여…"최고의 시공품질 자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잠실 마이스(MICE) 사업 조감도. (제공 = GS건설)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GS건설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잠실마이스 사업) 수주전에 참여한다.

GS건설은 한국무역협회가 주도하는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자업'에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GS건설은 2013년 서울시가 마이스 사업계획안을 발표한 이후 컨소시엄 주간사인 무역협회와 함께 사업초기부터 구상을 함께했다. 2016년 민간 최초로 사업제안을 하는 파트너 역할을 수행했고, 이번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민간사업자인 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서울시에 최초로 제안했던 사업이다. 특히 GS건설은 최초 제안서 제출 이전부터 무역협회와 개발 방향과 계획에 대해 긴밀히 협의를 해왔다.

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이번 제안서에 중점은 둔 것은 '공익성'과 '전문성'이다. 컨소시엄 주관사인 무역협회가 비영리사단법인인 만큼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마스터플랜'의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실제 복합지구 마스터플랜은 코엑스부터 잠실종합운동장에 이르는 영동권역을 국제교류 복합지구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잠실 마이스사업'으로 들어설 전시컨벤션 및 스포츠 시설과 호텔 등은 모두 미래 서울의 랜드마크가 될 '공공재'인 만큼 영리 위주의 부동산 개발 사업이 아닌, 공공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

가장 오랫동안 준비한 만큼 파트너사는 국내 최고로 꾸렸다. 시공 품질을 결정할 건설사는 2021년 시공능력평가기준 10대 건설사 중 6곳이 포진하고 있다. 시공 주관사인 현대건설(2위)을 필두로 GS건설(3위), 포스코건설(4위), 대우건설(5위), 롯데건설(7위), SK에코플랜트(10위) 등이 시공을 맡고,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위해 업계 최고의 KB금융그룹이 나선다.

운영부문에서는 CJ ENM, 드림어스컴퍼니, 인터파크를 영입했다. 국내 정상급 호텔 운영사인 호텔롯데, 신세계조선호텔&리조트, 앰배서더 그룹이 참여를 결정했고, 문화상업시설의 경우, 대규모 상업시설 운영 노하우가 풍부한 롯데쇼핑과 신세계프라퍼티가 합류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잠실 마이스 사업의 가장 오래된 파트너로서 향후 서울을 상징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며 "최대 40년 장기 운영사업인 만큼, 무역협회 컨소시엄 회원사들이 보유하고 있는 최고의 운영 노하우 외에 시공 품질도 사업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라 판단, 국내 정상의 건설사들이 협력해 최고의 기술을 접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