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건영 "김종인·윤석열·이준석 다 패배자…승자는 '윤핵관'뿐"

등록 2021.12.07 09:1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원인 해소 못해…제2, 3 윤핵관 벌어질 수밖에"
'尹, 文정부 비판'엔 "檢 최고권력 과연 뭘 했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 "이번 국면에서 예컨대 김종인(총괄선대위원장), 윤석열(대선 후보), 이준석(당대표) 세 분은 다 패배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선대위 정무실장인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전하며 "윤석열 후보는 지난 한 달 동안 아무것도 보여준 게 없다 리더십 실종 상태를 보여줬고, 김종인 위원장는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양반이라든지, 주접이라든지 정말 험한 말들이 많이 오고 갔다. 상처가 많이 났다"며 "이준석 당대표는 30대의 참신함이 무기였는데, 어떻게 보면 노회한 기성 정치인처럼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장은 좋을지 몰라도, 장기적으로 결코 좋지 않다"며 "결국 승자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힘의 일종에 봉합에 대해서 국민들 평가는 야박한 것 같다. 일각에서는 폭탄주 봉합이니 반창고 봉합이니 이런 비난도 있다"며 "우선 지지율 하락만을 막고 보자는 일시적인 땜질식 처방이다 보니까 국민들로부터 감동은 나오는 것 같지 않다"고 평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그대로 요구했던 윤핵관은 그대로 있지 않나. 김 위원장 요청에도 원톱 선대위가 안 됐다. 바뀐 게 없다"며 "제2, 3의 윤핵관 사태는 반드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원인을 해소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봤다.

윤 후보가 전날 선대위 출범식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데 대해 묻자 그는 "연설문을 보는 내내 좀 불편했다"며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서울지검장과 검찰총장이었다. 그런데 문 정부를 부패한 정부로 공격했다"고 답했다.

이어 "검찰 권력의 최고 위에 있던 분은 과연 무엇을 했는지, 그 부패를 잡아야 할 시기에 뭘 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또 하나 연설문 내내 불편했던 이유는 대선 후보라면 자기만의 시대정신과 어젠다가 있어야 되는 거다. 그런데 줄곧 반대를 위한 반대밖에 없어 보인다"고 했다.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뒤 자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관련해선 "검증과 관련해서 여야를 떠나서 정당에서 검증은 대단히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단순 비교하진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은 말 못 할 개인사라고 하면, 함익병 원장 경우에는 10분만 검색해 봐도 아는 인터뷰의 내용이었다. 알고도 임명했지만 임명해놓고 보니까 국민들의 저항이 세니 철회한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조 위원장에 대해 '모든 건 내 책임이다, 나를 타박하라'고 이야기했던 반면, 윤 후보는 전혀 일언반구 말도 없고 사과도 없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