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靑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아"

등록 2021.12.08 15:46:11수정 2021.12.08 16:0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 대표단 관련 결정 내려지면 알려드릴 것"
"종전선언, 베이징 올림픽과 직접 관계 없다"
"한미가 시기 등 조율 중…北 긍정반응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 모습.(사진=뉴시스DB) 2019.09.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미국 등 여러나라들이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8일 "우리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정부 대표 참석(자 구성 등)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 없고, 결정되면 알려드릴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에 한국 측에도 미리 알려온 바 있다"며 "미국은 여타 각국들이 외교적 보이콧할지 여부는 각국이 판단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21년 도쿄하계올림픽에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 및 남북관계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선언으로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려던 종전선언 구상에 차질이 생겼다는 해석과 관련해서는 "종전선언과 베이징 올림픽 직접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계속 가져오고 있다"며 "다만 종전선언 관련해서는 특정한 시기나 계기를 두고 추진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서는 한미 간 협의가 주축이 돼서 문안이나 시기, 참석자 등 여러가지 상황을 조율해오고 있다"며 "이와 관련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이고, 저희로서는 지금 단계에서 어떤 방향 등을 예단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남북이 이미 정상 차원에서  2007년 10.4선언과 2018년 4.27 판문점선언 등에서 종전선언 추진에 합의한 바있기 때문에 북한 측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