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학연구소, 90년 전 일본어 '청주군세요람' 편역했다

등록 2021.12.09 17:3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연구원 부설 충북학연구소는 90여년 전 청주지역의 각종 상황을 알 수 있는 '청주군세요람(淸州郡勢要覽)'을 편역·발간했다.

청주군세요람은 1930년(소화5) 당시 청주군(현 청주시)이 일본어로 편찬했다.

충북학연구소는 이를 원전으로 편역했다. ‘충북지역 향토사료 국역화 사업’으로 진행하는 충북학자료총서 시리즈 14번째 결과물이다.

이 책은 3·1운동 이후 10여년이 흐른 1930년 당시 청주의 상황을 알 수 있는 자료다.

편찬 주체는 청주군이다. 내용은 지리·행정·교통·산업·경제·교육·종교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통계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청주군의 산업 발전과 환경 개선, 조선인의 인식을 바꾸기 위한 정책 등 일제의 수탈 상황을 엿볼 수 있다.

정삼철 충북학연구소장은 "100년 전 충북의 옛 모습 시리즈와 함께 일제강점기 충북지역에 관심이 있는 연구자와 일반인에게 널리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편역에는 정 소장과 최병철·이수경 연구원이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