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가 해저 화산 폭발에 한때 일본·미국에 쓰나미 경보 발령 [뉴시스Pic]

등록 2022.01.17 10:3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AP/뉴시스]일본의 기상 위성 히마와리-8호가 촬영해 일본 기상청이 공개한 사진. 지난 15일 남태평양 국가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보인다. 2022.01.16.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남태평양 통가 인근에서 해저 화산이 분출해 한때 미국과 일본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었다.

통가 당국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서 해저 화산이 분출해 전국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화산 분출 여파로 통가 곳곳에서 통신 회선이 끊어졌다.

이번 화산 분출로 인해 태평양 인접 국가인 일본과 미국, 뉴질랜드 등 태평양 인접 국가들에도 피해가 발생했다. 일본 곳곳에서는 1m 안팎의 쓰나미가 목격됐으며 미국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를 포함한 미 서부 해안 지역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바 있다.

이번 화산 분출과 관련해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associate_pic

[AP/뉴시스]일본의 기상 위성 히마와리-8호가 촬영해 일본 기상청이 공개한 사진. 지난 15일 남태평양 국가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보인다. 2022.01.16.


 
associate_pic

[AP/뉴시스]일본의 기상 위성 히마와리-8호가 촬영해 일본 기상청이 공개한 사진. 지난 15일 남태평양 국가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보인다. 2022.01.17


 
associate_pic

[일본=AP/뉴시스] 지난 15일(현지시간) 일본 정보통신기술원(NICT)가 공개한 일본 기상위성 히마와리-8호가 촬영한 통가 해저 화산 폭발 모습. 2022.01.17.


 

associate_pic

[샌타크루즈( 미 캘리포니아주)= AP/뉴시스] 남태평양의 통가에서 15일 해저화산이 폭발한 뒤 쓰나미로 침수된 미 캘리포니아주 해변의 샌타루즈 일대.  주차장이 침수되어 트럭이 물에 잠겨 있다.  잠시후 이 바닷물은 빠져나갔지만 이후에도 침수가 여러 차례 반복되었다.


 
associate_pic

[샌타크루즈=AP/뉴시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크루즈의 스몰 크래프트 항구에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한 쓰나미가 밀려들고 있다. 이날 태평양 연안 통가 부근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해 미 하와이, 알래스카 등지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었다. 2022.01.17.


 
associate_pic

[샌타크루즈=AP/뉴시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크루즈의 어퍼 하버에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한 쓰나미가 밀려들고 있다. 이날 태평양 연안 통가 부근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해 미 하와이, 알래스카 등지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었다. 2022.01.17.


 
associate_pic

[샌타크루즈=AP/뉴시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크루즈의 어퍼 하버에 있는 차량이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한 쓰나미로 침수돼 있다. 이날 태평양 연안 통가 부근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해 미 하와이, 알래스카 등지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었다. 2022.01.17.


 
associate_pic

[뉴질랜드=AP/뉴시스] 1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투투카카 선착장에서 통가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해 발생된 파도가 선착장을 휩쓸어 보트가 파손돼 있다. 2022.01.17.


 
associate_pic

[뉴질랜드=AP/뉴시스] 1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투투카카 선착장에서 통가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해 발생된 파도가 선착장을 휩쓸어 보트가 파손돼 있다. 2022.01.17.


 
associate_pic

[뉴질랜드=AP/뉴시스] 1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투투카카 선착장에서 통가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해 발생된 파도가 선착장을 휩쓸어 다리가 파손돼 있다. 2022.01.17.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