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비자 고정관념 깨자"…식음료업계의 언락마케팅 눈길

등록 2022.01.21 16:53: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식음료업계가 언락(Unlock) 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언락 마케팅은 소비자가 브랜드 자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자체 굿즈 강화, 온·오프라인 플랫폼 진출 등 굳게 잠겨있던 영역 간 경계를 해제하는 것을 뜻한다. 

식음료업계에서는 새로운 카테고리의 굿즈를 출시하고 가상공간과 이색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하는 등 고정관념을 깨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할리스는 뷰티 굿즈인 '할리스 레드 벨벳 립'을 공개했다. 할리스 레드 벨벳 립은 소비자가 어디서든지 할리스의 분위기를 느끼고, 할리스와 일상 속 즐거운 순간을 공유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할리스가 가진 따뜻한 분위기를 모티브로 기획했으며 커피를 마실 때의 따뜻한 느낌과 입술에 닿는 부드러운 촉감을 립스틱으로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할리스 레드 벨벳 립과 함께 증정하는 'H 벨벳 코듀로이 백'은 할리스 브릭레드 컬러와 벨벳 코듀로이 질감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간단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콤팩트한 사이즈로 겨울 코디에 활용하기 좋다.

배스킨라빈스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단독 공식 맵인 '베라 팩토리'를 오픈했다. 단순 입점 형식이 아니라 가상현실 속 브랜드 체험 공간인 월드맵을 구현해 차별점을 뒀다.

배스킨라빈스 제페토 월드맵에서는 배스킨라빈스 만의 스타일로 제작된 의상과 소품을 착용하고 구매할 수 있으며 아이스크림 변신 기계를 통과하면 아바타가 아이스크림으로 변신하는 이색적인 경험을 즐길 수 있다.

가장 큰 재미 요소는 '케이크 만들기 미션'이다. 제한된 시간 내에 '초코나무 숲', '사랑에 빠진 딸기 밭', '민트 화원' 등 판타지한 숲에서 미션 플레이버를 모아 기계에 투입하면 가상의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만들 수 있다.

롯데GRS 롯데리아는 스마트 스토어 'L7 홍대점'을 열었다. L7 홍대점 스마트 존은 고객이 매장에서 입장하고 퇴장할 때까지 직원과 마주하는 과정 없이 원스톱 주문과정을 거친다.

무인 픽업 시스템을 적용한 스마트 픽업존과 추가 소스류 구매를 위한 자판기까지 배치해 기존 버거 매장과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다.

취식 공간에는 기존 롯데리아 매장 인테리어 틀에서 탈피한 계단식 좌석과 대형 미디어 파사드의 멀티비전을 설치해 시·공간 특화 존을 마련했다. 이곳에서 L7 홍대점만의 단일 운영 메뉴인 '홍대 치'S버거'를 선보이는 것도 특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