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살아 숨쉬는 미호강 만들자"…충북도, 프로젝트 시동

등록 2022.01.23 09:40:01수정 2022.01.23 11: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스터플랜 수립 연구용역…내년 6월 중순 마무리 예정

associate_pic

청주 미호천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물이 살아있는 미호강'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미호천 수질을 개선하고 주변에 친수여가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연구원이 참여한 컨소시엄은 이 프로젝트의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용역은 도가 지난해 9월 공개한 미호강 프로젝트 밑그림을 토대로 진행한다. 밑그림을 보면 사업은 수질 복원, 물 확보, 친수여가공간 조성 등 3개 분야로 나눴다.

이 중 수질 1급수 복원이 가장 큰 목표다. 미호강 단위 유역을 수질개선 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오염물질이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할 계획이다.

청주·증평·진천·음성 4개 유역의 지류별로 추진한 오염정화 사업은 통합해 집중 처리한다. 수질오염 방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물 확보는 하천 환경 유지를 위해 추진한다. 무심천으로 공급되는 대청댐 용수를 하루 8만t에서 20만t으로 확대한다.

미호강 주변에 친수여가 공간도 조성한다. 정북성 토성과 연계한 역사문화 테마공원, 까치네 원평랜드, 생활체육공원, 건강증진 탐방길 등이다.

사업 기간은 오는 2032년까지다. 국비 1999억원, 도비 589억원 등 총 6525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용역을 통해 이 같은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판단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사업도 발굴해 프로젝트에 포함할 방침이다.

용역 결과는 2023년 6월 중순 나올 예정이다. 주민 의견 수렴과 중앙부처 건의 등을 거쳐 첫 삽을 뜬다는 구상이다.

도는 국가 하천인 '미호천'을 '강'으로 변경하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0월 미호천 유역 주민 271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2334명(85.4%)이 찬성했다.

조사 결과를 반영해 다음 달 환경부에 내부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명칭 변경은 환경부 주관인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한다.

도 관계자는 "미호강 프로젝트는 충북의 중심 하천인 미호강 수질을 복원하고 물을 확보해 친수여가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2032년까지 장기적으로 추진되는 충북의 핵심 과제"라고 말했다.

미호강은 음성군 삼성면에서 발원해 진천군, 증평군, 청주시를 지나 세종시로 흐른다. 금강지류 중 가장 큰 하천이다. 유역 면적은 충북 전체 면적의 25%를 차지한다.

미호강 유역에는 충북 전체 인구의 66%가 거주한다. 지역 내 총생산(GRDP)은 도내 75%에 해당한다.

하지만 미호강은 농경사회에서 산업화사회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각종 오염물질이 유입돼 수질이 3∼4등급으로 악화했다.

도는 2032년까지 미호강 프로젝트를 통해 1등급 수준으로 수질을 개선하고, 많은 양의 물을 확보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