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란 유엔 분담금, 韓 동결 원화자금으로 납부

등록 2022.01.23 09:43:33수정 2022.01.23 11: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납부 규모 약 214억원…이란, 잃었던 총회 투표권 회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년 8월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 청사)의 모습. 2022.01.23.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예고된 대로 이란의 밀린 유엔 분담금이 한국에 묶여있는 원화자금으로 납부됐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국내 이란 원화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 분담금 납부를 21일 완료했다. 납부 규모는 1800만달러(약 214억원)이다.

이번 납부는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과 유엔 사무국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13일 유엔 분담금을 연체해 총회 투표권을 잃은 이란은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으로 분담금을 납부해달라고 우리 정부에 긴급 요청했다.

이란이 유엔에 연체한 분담금은 6400만달러(약 763억원)이며, 이 가운데 우선 1800만달러를 내면 박탈된 투표권을 즉시 되찾는 상황이었다.

우리 정부는 OFAC, 유엔사무국, 금융기관 등 관계기관들과 이란자금 이전 절차를 신속하게 협의했다.

외교부는 "유엔 분담금 납부 완료로 이란의 총회 투표권은 즉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앞서 20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란의 원화 동결자금을 활용할 한 방안으로 이란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는 방안을 우리 정부와 이란이 논의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6월에도 이란의 유엔 분담금 1600만달러(약 190억원)를 원화자금으로 냈던 경험이 있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린 이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한국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만든 원화 결제계좌를 이용한 거래가 막혔다. 이란은 이에 따라 동결된 원유수출 대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해왔다. 동결 규모는 70억달러(약 8조3400억원)로 추산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