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상공간서 짜릿한 모터스포츠'…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리그

등록 2022.01.24 10:2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 세계 13개국 참여, 30명 본선 진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가 24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 '현대 N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현대 N e-페스티벌' 주니어컵에 이어 글로벌 리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리그에는 독일·프랑스·영국·미국·한국 등 디지털 모터스포츠가 활성화된 전 세계 주요 13개국이 참여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선수는 현대 N 페스티벌 웹사이트에 접속해 기록을 업로드하면 된다.

예선전은 이날부터 다음달 14일까지 PC기반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아이레이싱'을 통해 펼쳐진다. 예선전을 통해 국가별 상위 2명, 주니어컵 우승자 및 와일드카드 4명 등 30명의 참가자들이 본선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본선 진출자는 3월6일부터 5월1일까지 10라운드의 경기를 펼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함께 'WRC(월드랠리챔피언십)' 현대월드랠리팀 VIP 호스피탈리티 프로그램에 초청된다. 눈앞에서 현대월드랠리팀 활약을 지켜볼 수 있으며 선수와 동승, 이동 간 헬리투어, 고급 호텔 숙박 등 특별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대회 공식차량으로는 세계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에서 유수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아반떼 N TCR'이 채택됐다. 현대차는 '아이레이싱'과 협업을 통해 '아반떼 N TCR'의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사운드를 가상 공간에서 완벽하게 구현했다.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는 e스포츠 중계경험이 풍부한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온라인 및 케이블TV 대회 중계 및 운영을 진행한다. 참가 선수 이력 관리 및 공정한 대회 진행을 위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을 받아 운영된다.

'글로벌 리그' 출전을 독려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소속 글로벌 프로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와 마크 윌킨스도 디지털 모터스포츠에 도전한다. 두 선수는 대회에 참가하지 않지만, '아이레이싱'에서 본인의 베스트랩을 영상으로 기록해 N브랜드 글로벌 팬들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틸 바텐베르크 N 브랜드 매니지먼트 모터스포츠 사업부장은 "2020년부터 시작한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e스포츠라는 소재를 활용해 모터스포츠의 재미와 감동을 전달하게 돼 기쁘다"며 "현대 N e-페스티벌이 시뮬레이션과 실제 레이싱 사이를 넘나드는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