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규확진 8571명, 41일만에 '역대 최다'…위중증은 300명대(종합)

등록 2022.01.25 10:15:01수정 2022.01.25 17:42: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주 전보다 4500여명 급증
위중증 환자 392명 '감소세'
사망 23명 늘어 누적 6588명
3차접종률 오늘 50% 넘길듯

associate_pic

[안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2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방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 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고속도로휴게소 내 임시선별검사소는 귀경길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운영되며 설 연휴 이동량이 많을것에 대비해 경기도 3개소를 포함해 전국 9개소에서 오는 2월20일까지 운영된다. 2022.01.24.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이연희 정성원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000명대로 폭증하며 41일 만에 역대 최다를 경신했다. 위중증 환자는 300명대로 감소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8571명 늘어 누적 74만9979명으로 집계됐다.

종전 최다 수치인 지난달 15일 7848명보다 723명 많은 수치다.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4072명)보다는 4499명 급증했다.

국내발생 환자는 8356명, 해외유입 사례는 215명이다. 해외유입 환자 중 31명은 검역 단계에서 걸러졌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724명, 경기 2917명, 인천 670명 등 수도권에서 5311명(62.0%)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도 3229명(38.0%)이 확진되는 등 확산세가 거세다. 부산 343, 대구 489명, 광주 315명, 대전 226명, 울산 101명, 세종 69명, 강원 165명, 충북 124명, 충남 311명, 전북 191명, 경북 281명, 경남 344명, 제주 32명 등이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화로 일일 확진자 수가 매일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우세종화 전환 과정에서 얼마나 폭증하느냐, 증가 속도를 완만하게 조절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8571명 늘어 누적 74만9979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4072명)보다 4499명 급증해 두 배가 넘는 증가세를 보였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3명 늘어 누적 6588명이 됐다. 치명률은 0.88%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6명 감소한 392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위중증 환자는 532명→488명→431명→433명→431명→418명→392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규 입원환자는 779명으로 하루 전보다 78명 증가했다. 전국 및 수도권의 중환자실 가동률은 모두 18.9%로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중환자 병상은 2282개가 확보됐으며, 이 중 431개(18.9%)가 사용 중이다.

수도권의 경우 1634개 병상 중 308개(18.9%)가 가동 중이다. 비수도권에서는 세종 5개, 경북 1개로 일부 지역은 병상이 한 자릿수만 남아 있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수 있는 환자를 위한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35.4%다. 중등증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35.2%다. 재택치료가 어려운 경증·무증상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57.3% 수준이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3만2505명으로, 지난해 12월27일 이후 처음 3만명대로 늘었다. 하루 이상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대기한 사람은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3차 접종 참여자는 29만4712명 늘어 누적 2554만2852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49.8%가 참여했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 57.6%, 60세 이상 고령층 기준 84.9%의 참여율을 보인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자는 이날 중 인구의 50%를 넘길 전망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3차 접종자는 전날보다 29만4712명 늘어 누적 2554만2852명을 기록했다. 전체 인구 대비 49.8%,. 18세 이상 성인 기준 57.6%, 60세 이상 고령층 기준 84.9%다.

앞으로 11만5843명 이상이 추가로 3차 접종을 받으면 전체 인구 대비 접종률 50%를 넘는다. 지난해 10월12일 코로나19 치료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3차 접종을 시작한 뒤 106일째다.

인구 대비 2차 접종률은 85.4%, 1차 접종률은 86.9%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dyhlee@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