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제외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방송 못 한다…법원, 가처분 인용

등록 2022.01.26 14:02:43수정 2022.01.26 14:0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당 측 신청 방송금지 가처분 인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당 당원들과 안철수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기득권 야합 불공정 TV토론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소희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의 설 연휴 양자 TV토론을 추진하는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이 26일 인용됐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이날 방송사들이 안 후보를 제외한 채 방송 토론회를 실시해 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앞서 국민의당 측은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지금 15~17%까지 간다"며 "이런 후보를 제외한 방송 토론은 법에 위반되지 않더라도 방송사의 재량권을 넘어섰다는 법원 판례가 있다"고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지난 24일 열린 심문기일에서 국민의당 측 대리인은 "공중파의 전파력은 매우 위력적이어서 선거 불공정에 이르게 된다"며 "이게 공익이 될 수 없다. 처음부터 양자토론은 양대 정당의 선거운동 일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반면 지상파 3사 측 대리인은 "방송 3사 공동 주관으로 두 후보에 대한 알 권리를 보장하고 실질적 후보 선택의 자유를 부여하고자 하는 공익적 목적에서 양자토론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