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형 청년보장제 시행계획 확정…1576억원 투입

등록 2022.01.26 14:53:46수정 2022.01.26 19: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대구시청 전경. 뉴시스DB. 2022.01.26.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26일 오후 시청별관 대강당에서 청년과 민간전문가가 함께 모인 대구시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열어 올해 대구시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자체적으로 확정했다.

일명 ‘대구형 청년보장제’로 불리는 대구시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청년의 생애이행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일자리·주거·교육·복지문화·참여권리 등 청년의 삶 전반을 지원하는 희망사다리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올해는 72개 사업에 총 사업비 1576억원으로 대구시 23개 부서의 31개 팀이 청년의 삶 개선을 위해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업한다. 지난해에 비해 237억원이 증가했다.

지난해는 일자리분야에 특히 집중했다면 올해는 생활 안정과 미래설계 지원에도 많은 관심을 가졌다. 특히 심각해지고 있는 청년유출 문제를 극복해서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출향청년 등 타 지역 청년의 귀환과 정착을 위한 지원도 대폭 추진할 계획이다.

신규사업을 보면 지난해 9월에 발표한 ‘청년주거안정패키지사업(449억원)’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청년내일저축계좌(19억원), 청년마음 건강사업(3억8000만원), 부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의 금융생활을 지원하는 청년금융교육 및 부채상담사업(1억원) 등이 있다.

대구청년들의 ‘대구청년 꿈꾸는대로 응원펀딩(10억원)사업’, 청년일자리 관련 프로젝트 발굴과 지원을 위한 ‘청년스스로 프로젝트(3억원)’, 구직단념 청년의 사회진입을 위한 ‘청년도전지원사업(6억원)’ 등 청년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도록 자강력 향상을 위한 사업도 마련했다.

출향 청년들의 유입을 촉진하는 ‘청년귀환채널 구축사업(4억원)’, 대구시로 전입한 관내 대학교 재학생에게 정착지원금을 지원하는 ‘대학생 정착지원금(30억원)’, 청년들이 대구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청년대구학교(2억원)’ 등을 통해서는 청년의 지역유입과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동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대구시는 그간의 청년정책 추진성과를 바탕으로 실효성 있는 청년정책을 더 키우고, 청년의 삶 관점에서 정책들을 연계해 우리 청년들이 지역에서 자부심을 가지고 희망찬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대구시 청년정책책임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