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우크라이나 사태 선제 대응…공급망·금융시장 등 일일 점검

등록 2022.01.28 09:37:29수정 2022.01.28 11:2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남기 부총리 주재 녹실회의서 대응방향 등 논의
"단기적 영향 제한적…악화시 실물경제 영향 확대"
주2회 범정부 TF 회의…수출기업 판로·금융지원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에 참석해 우크라이나 사태의 경제적 영향 및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정부가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이 고조되자 원자재 수급 불안과 금융·시장 등 실물경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비상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경제적 영향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비 부총리를 비롯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박원주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는 미국의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 오미크론 확산 등과 함께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경기회복의 주요한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대(對) 러시아·우크라이나 교역규모, 원자재·곡물 비축물량 등을 감안할 때 단기적·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교역액에서 러시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수출 1.5%, 수입 2.8%이며, 우크라이나는 수출과 수입 모두 0.1% 수준이다.
associate_pic

[키이브(우크라이나)=AP/뉴시스]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 대원들이 한 공원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01.27.



주요 수입 품목인 에너지 분야에 있어 석유·천연가스 등은 대부분 장기계약을 통해 도입하고 있으며, 정부 비축유는 IEA기준 107일분을 확보하고 있다. 사료용 밀은 9~10월, 사료용 옥수수는 5~6월까지 필요한 물량을 계약 완료한 상태다.

홍 부총리는 "다만, 러시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 등 사태가 악화되면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될 수 있다"며 "이에 따른 대응체계와 상황별 대응계획을 마련하고 선제적으로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기재부 1차관을 팀장으로 구축한 범정부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한다. 공급망·실물경제거시금융으로 구성된 TF 점검반을 통해 분야별 상황을 일일 점검하고, 주 2회 TF를 개최해 대응할 계획이다. 다음 달 중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에서 TF 점검·논의상황을 토대로 종합적인 대응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공급망은 품목별 맞춤형 수급 안정화 방안을 마련하고, 우리 기업 수출과 현지생산 판로·금융지원, 금융·외환시장 동향 모니터링을 통한 필요시 시장안정조치 시행 등 분야별 실행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현지 진출 기업의 애로사항을 상시 파악해 지원하고, 관련 영향이 우려되는 국내기업과의 소통 채널을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에 참석해 우크라이나 사태의 경제적 영향 및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