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 확진자 1244명 추가…하루만에 또 역대 최다

등록 2022.01.28 10:5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 확진자 1244명 추가…하루만에 또 역대 최다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지역에서 하루만에 또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시는 28일 "오늘 0시 기준 124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1029명의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또 다시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또 이날 인천지역에서 확진자 가운데 추가 사망자는 없었다.

감염 경로별로는 집단감염 관련 5명, 확진자 접촉 740명, 감염경로 불명 483명, 해외유입 16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부평구 소재 주점에서 1명 추가(누적 75명) ▲부평구 소재 또 다른 주점에서 1명 추가(누적 57명) ▲계양구 소재 요양원에서 2명 추가(누적 37명)등이다.

한편 인천시 감염병 전담 병상(23개소)은 전날 오후 6시 기준 보유병상 1667병상 중 322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19.3%이다.

인천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만7499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