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합참의장, 청해부대에 "확진 장병 회복 여건 보장" 지시

등록 2022.01.28 17:37: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원인철, 해외파병부대장과 화상회의
파병부대에 먹는 치료제 배송 완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합참의장, 설명절 해외파병부대 방역대책 점검화상통화. 2022.01.28. (사진=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의 지휘관에게 확진된 장병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원 의장은 28일 오후 해외파병부대장(한빛·동명·아크·청해부대)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파병부대 현지 코로나19 상황과 백신 3차 접종 추진경과, 방역대책을 점검했다.

원 의장은 청해부대장에게 추가 감염차단을 위한 후속조치를 지시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장병들이 심리적으로 안정된 가운데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필요한 여건을 최대한 보장하라"며 "함상에서 임무 수행하는 요원들의 피로도 경감과 사기 유지에도 각별히 지휘 관심을 경주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한빛·동명부대장에게 "국내 백신의 현지 공항 도착 시부터 기지로 이송·보관·접종의 전 과정을 단계별로 확인하라"며 "우발 상황에 대비한 국방부·합참·해군본부·국군의무사 등 관계기관들과 현지 의료당국·무관부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장병들의 안전 보장 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원 의장은 부대장들에게 "3차 접종 이후에도 돌파 감염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현지 코로나19 상황과 연계해 감염병 차단을 위한 개인·부대 방역대책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며 "모든 장병들이 귀국하는 날까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임무 완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외 파병부대는 28일 기준으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했거나 접종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먹는 치료제는 지난 27일까지 전 부대에 배송됐다. 배송된 먹는 치료제는 102명 분으로 이는 전체 해외파병 인원 1000여명의 10% 수준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