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술술술…주류株에 쏠린 시선

등록 2022.05.18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이트진로·롯데칠성 주가 올 들어 '쑥'
1분기 호실적 이어 개선 가속화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식사 모임이나 회식 등 저녁 약속이 부쩍 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주류 가격 인상 효과 및 리오프닝 수요 증가 등을 이유로 하이트진로, 롯데칠성 등 주류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표 주류기업인 하이트진로의 지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5837억원, 5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1%, 9.8% 증가했다. 이는 컨센서스인 영업이익 543억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롯데칠성 역시 1분기 매출액 6263억원, 영업이익 597억원을 기록하며 영엄이익 기준 컨센서스를 30% 이상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1분기는 전통적으로 주류 기업에 있어 비수기로 꼽힌다. 특히 올해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재확산하는 등 대외 변수도 존재했다. 하지만 주류 기업들이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주류 판매가 인상을 결정하면서 가격 인상 전 가수요 효과 등이 나타나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성적을 거뒀다.

호실적에 힘입어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의 주가 모두 고공행진하고 있다. 하이트진로의 주가는 작년 말 3만150원에서 전날 3만6950원으로 22.6% 뛰었고 롯데칠성 역시 지난해 말 13만3500원에 거래됐지만 현재는 18만9500원으로 41.9% 가량 급등했다. 2분기 본격적인 가격 인상 효과 반영과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로 실적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오롯이 반영되는 모습이다.

증권가에서도 주류기업에 대해 목표주가 상향이 잇따르고 있다. 이달 초 롯데칠성의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분석보고서를 낸 12개 증권사 가운데 8곳이 적정주가를 높였고 하이트진로 역시 KB증권, 신한금융투자, 케이프투자증권 등이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모두 2분기 리오프닝 효과로 주류 시장 성장이 기대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롯데칠성의 주류 사업부는 하반기로 갈수록 총수요 회복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가 본격화될 것"이라면서 "업계에 따르면 1분기 주류 유흥 시장은 젊은이 및 직장인 상권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각각 80%, 60%까지 회복된 것으로 추산되며 실외 마스크 착용이 해제된 이번 달부터 주류 총 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하이트진로의 경우 2분기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물량 증가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특히 맥주는 3월 가수요 기인식에도 수요 강세가 기대되며 소주의 경우 가격 인상 효과와 물량 증가 효과가 동시에 반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