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랑크푸르트, 차붐 이후 42년만에 UEL 우승 [뉴시스Pic]

등록 2022.05.20 09:04: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축구팀 환영 팬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 앞에서 팀의 도착을 기다리며 축하 불꽃을 터트리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독일 프로축구 프랑크푸르트가 42년 만에 우승했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의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뛰었던 1979-1980시즌 UEFA컵 우승 이후 42년 만에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프랑크푸르트 시청 앞에서는 축구팬들이 모여 프랑크푸르트의 우승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골키퍼 케빈 크랍이 18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의 승부차기를 막아내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레인저스와 1-1로 비겨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했던 1979-80시즌 우승 이후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05.19.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라파엘 산토스 보레(오른쪽)가 18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의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레인저스와 1-1로 비겨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했던 1979-80시즌 우승 이후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05.19.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선수들이 18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우승하며 환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레인저스와 1-1로 비겨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했던 1979-80시즌 우승 이후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05.19.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선수들이 18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결승전에서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1-1로 비겨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했던 1979-80시즌 우승 이후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05.19.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선수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도착,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들고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축구팀 환영 팬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 앞에서 팀의 도착을 기다리며 축하 불꽃을 터트리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축구팀 환영 팬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 앞에서 팀의 도착을 기다리며 축하 불꽃을 터트리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선수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사 발코니에서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들고 환영하는 팬들에 화답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골키퍼 케빈 트랍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사 발코니에서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들고 환영하는 팬들에 화답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선수들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사 앞에서 열린 유로파리그 우승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골키퍼 케빈 트랍이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시청사 발코니에서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들고 환영하는 팬들에 화답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4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2022.05.20.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선수들이 18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결승전에서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1-1로 비겨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했던 1979-80시즌 우승 이후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05.19.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