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언론노조, 박홍근 의원 사무실 찾아 농성한 이유

등록 2022.05.24 18:0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 즉각 처리"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4일 서울 중랑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방문한 전국언론노동조합 관계자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제공) 2022.05.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방문해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의 즉각 처리를 촉구했다.

윤창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과 전대식 수석부위원장, 강성원 KBS본부장, 최성혁 MBC본부장등 공영방송 언론노조 집행부 20여명이 24일 서울 중랑구에 있는 박 원내대표 사무실을 찾아 농성을 벌였다. 

윤 위원장은 이날 현장에서 "많은 사회적 논란 속에서도 검찰 개혁 입법을 통과시킨 반면에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있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은 상임위에 상정조차 되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정치적 약속이 부도났다. 지난해 5월 윤호중 원내대표 사무실도 똑같은 이유로 항의 방문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이제 결단하라. 5월 안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 법이 반드시 처리하길 바란다"며 "이번에는 언론노조가 말로만 하고 넘어갈 수 없다. 부도난 약속 어음 또 남발한다면 그에 대해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같은 항의 시위는 박홍근 원내대표와 민주당 책임 있는 인사들이 이 문제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을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4일 서울 중랑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방문한 전국언론노동조합 관계자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제공) 2022.05.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최우선 처리를 약속했다. 언론노조는 6시간 15분 만에 농성을 중단했다.

윤 위원장은 "원내지도부와의 논의를 통해 현재 발의된 지배구조 개선 법안을 6월 지방선거 이후 구성되는 하반기 국회에서 최우선 법안으로 처리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약속이 지켜질 때까지 난관이 있겠지만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상임위 소집이 어렵다는 조건을 감안할 때 현 시점에서 최선의 합의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와 언론노조 간의 합의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항의 농성을 마무리한다"며 "흔들리지 않고 언론의 정치적 독립,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되돌릴 수 있는 역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4월 소속 의원 171명 전원의 이름으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25명 규모의 운영위원회로 바꾸고, 운영위원회가 공영방송 사장 후보자 임명 제청권을 갖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 법안은 소관 상임위원회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도 올라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